초록 close

본 연구는 우리나라 학교폭력 문제에 직면하여, 행복한 학교를 만들기 위한 교육적 및 도덕적 성찰을 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제 2장에서는 학교폭력 문제에 대한 외양적 접근 대신, 학교폭력의 근본 문제인 실재적 접근 즉 교육적 접근을 해야 한다는 주장을 소개하며, 행복한 학교를 위해서는 학교의 본질적인 성격이 회복되어야 함을 지적한다. 제 3장에서는 현대 사회에서 학교 공동체의 성격이 퇴니스가 말한 ‘이익사회’로 변화되고 있음을 설명하며, 학교의 성격과 관련해서 학생인권조례의 필요성과 한계를 검토한다. 제 4장에서는 교육에서 ‘행복’의 의미를 고찰한다. 여기서는 노딩스의 ‘표출된 필요’와 ‘추정된 필요’의 개념 구분에 비추어 학생들의 진정한 자유와 행복에 관한 논의를 한다. 끝으로, 행복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서는 학교 공동체의 성격을 공동사회로 이해해야 하며, 이를 위해 사랑, 배려, 이해, 소속감, 안전, 친밀감, 신뢰감 등의 공동사회 특성을 교육, 특히 도덕교육에서 강조하여 가르쳐야 함을 제언한다.


Happiness is frequently regarded as an aim of life or education. However students do not seem to be happy. Indeed school violence became a serious problem in Korea. The purpose of this paper consists in reflecting on the problem of how to make a school a happy place. In the chapter 2, the problem of school violence is explained. We can observe two approaches to school violence. I suggest to put our focus not simply on ‘the appearance’ of the violence, but rather on ‘the reality’, the crisis of education itself. Thus we need to refect the nature of the school community. In the chapter 3, I deal with the nature of school community in a modern society. Schools become ‘Geschellschaft’, an association based on profits and contract in Tönnis’ term. Thus, we need to emphasize the essential features of the school as Gemeinschaft in order to balance them. In the chapter 4, I discuss the concept of happiness in education according to Noddings’ distinction between ‘presented needs’ and ‘putative needs’. Finally, I suggest that we can restore the students’ happiness in schools by restoring the main features of community(Gemeinschaft) such as love, understanding, caring, attachment, security, intimacy, and trust. For this I suggest to teach these virtues in education, especially in moral educ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