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인간은 본성상 정치적 동물이다.”는 아리스토텔레스의 말은 정치의 목적은 국민들의 본성 실현에 있으며, 국민들의 정치 행위의 동기는 이미 실현된 본성에 있다는 의미를 지닌다. 그 말은, 사람은 본성 실현과 정치 행위를 열망하여야 하며, 사실상 열망하고 있다는 의미를 지니기도 한다. 이와 같이 요약되는 아리스토텔레스의 정치학은 본성이라는 형이상학적 실체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형이상학적 정치학이라고 불릴 수 있다. 그러한 형이상학적 정치학은 정치학적 형이상학을 요청한다. 정치학적 형이상학은 형이상학의 일종으로, 본성이라는 것이 어디에서 오는지를 설명한다. 정치학적 형이상학에 의하면, 본성은 사람들의 정치 행위에 의하여 확립되고 규정된다. 본 연구는 정치의 개념을 다루었을 뿐 정치의 매체는 다루지 못했다. 정치의 매체는 교육의 매체라고 불릴 수도 있는데, 그것이 교육학 혹은 정치학의 주요한 연구 주제가 된다.


This study tries to understand “Man is, by nature, a political animal.” which was said by Aristotle in his Politics. That sentence is the core of his Politics. That sentence contains the aim and the motive of political behaviour. The aim of political behaviour is to cultivate the nature of the people. The motive of political behaviour of the people is the nature which was already cultivated. That sentence may contain the ‘ought to’ and ‘is’ of political behaviour. Man ought to desire the cultivation of naure and political behaviour. And at the same time, Man desires the cultivation of naure and political behaviour. Aristotle’s Metaphysical Politics can be summarized as before. It is one kind of politics which is based on the Metaphysical entity, nature. Metaphysical Politics requires Political Metaphysics which is one kind of Metaphysics. Political Metaphysics explains where the nature comes from. In Political Metaphysics, the politics sustains and determines the nature of man. This study explained the concept of politics. However the media of politics was not explained by this study. The media of politics is the media of education which is the central subject of educational syu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