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2010학년도부터 서울 전역에 고교선택제가 도입되면서 학교선택제에 대한 관심이 재점화되었지만, 학교선택의 성과를 살펴본 연구는 상당히 미흡한 실정이다. 그간 학교선택제에 관한 논의는 주로 선택제의 기대효과나 문제점에 대한 지적이 주를 이루었으며, 학교선택제가 학생ㆍ학부모에게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에 관한 논의는 제한되어 있었다. 본 연구는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출발하여, 배정결과만족도와 학교만족도를 준거지표로 설정하고 고교선택제가 학생ㆍ학부모가 체감하는 만족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를 체계적으로 고찰하고자 수행되었다. 이를 위해 서울시 교육청 관내 34개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수집된 데이터를 활용하여 다층모형(multilevel modeling) 분석을 실시하였다. 분석 결과, 통학거리, 대학 진학 성과 및 학습분위기 등을 적극적으로 고려하여 학교를 선택할수록 학교만족도가 높아지는 경향이 있었고, 우선적으로 지원한 학교에 배정될수록, 본인이 진학할 학교를 직접 선택할수록 배정결과에 대한 만족도가 제고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한편 학교수준에서는 선호학교 여부가 배정결과만족도 및 학교만족도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를 토대로 본 연구에서는 고교선택제가 기존의 선호학교와 비선호학교의 분화를 더욱 심화시킬 가능성이 큼을 지적하였다.


Despite growing interest in the school choice especially since 2010 when the high school choice policy was introduced in Seoul, few studies are performed to investigate on the outcomes of school choice. While most of the school choice researches have been limited to such topics as the effectiveness or pitfalls of the school choice itself, the effects of the school choice on students and parents has been rarely conducted. Thus, this study examines the effects of school choice on the level of assignment satisfaction and that of school satisfaction. Data was collected from 34 high schools in the city of Seoul. The multi-level modeling was employed as a major research method. As a result, the research findings are as follows. First, the level of school satisfaction is more likely to grow when students and parents chose the high schools taking into account more on the commuting distance, chances of getting accepted into quality university, and learning atmosphere. Second, the more students could get into the preferential school option and chose the schools based on their own decision, the higher the level of school satisfaction is. Third, the level of assignment satisfaction and that of school satisfaction respectively have a close relationship with the degree of preference of particular high school. Finally, authors argue that the school choice policy is likely to deepen the gaps between the popular high school option and less preferred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