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성희롱에 관한 과잉, 과소규제에 관한 페미니즘과 윤리학적 관점들을 살피고, 여성인권을 위한 법규제정책의 문제점에 대해 살펴보고자 하였다. 윤리학적, 법규제적 논의와 관련된 제관점들을 강점과 약점을 살피되, 어느 관점도 합리적 정당성을 가질 수 없음을 제시하였다. 다소 과소 규제의 입장에 있는 마르크스주의 및 자유주의 페미니즘의 입장을 제시하고, 이에 대비해서 과잉 규제의 입장에 서있는 맥키넌의 급진주의 페미니즘의 이론을 대표적으로 살펴보고, 이 두 입장을 조정할 수 있는 방향을 추구하고자 한다. 뿐만 아니라 다원적인 방향성을 취하나 다소 실천성이 떨어지는 포스트모던 페미니즘의 입장 역시 소개하였다. 또한 성희롱 기준과 규제에는 여성 정체성의 문제가 중요하게 나타나기에 정체성의 문제와 맞물려서 법적인 규제방향이 어떤 방식을 취하는지에 대해서도 살펴보았다. 결론적으로 급진적 페미니즘이 윤리적 책임성과 실천성을 담보하기에 방점을 두고 고려되어야 함을 강조하였다. 물론 의사소통적 담론과 소통을 통해 상대적 문제점들을 고려하면서 반영되어야 함을 제시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prevent and review counter-action for the sexual harassment in the legal regulation by revealing current feminism and ethics with regard to sexual harassment In Korea, sexual harassment has attracted public attentions at Ms. Woo case in 1993. But the meaning of regulation's scope and female's identity about sexual harassment is somewhat obscure. So, this paper deals with the issues when feminists take law as a strategic way. Firstly of all, by relying on MacKinnon’s feminist jurisprudence which lays a foundation to provide sexual harassment policies, it is addressed what sexual harassment law aims at so that it provides a basis for a further criticism of sexual harassment law. From the view of liberal feminism, sexual harassment law may distort the autonomy although it originally aims at gender equality. According to postmodern feminism, sexual harassment law tends to provide women with a fixed idea of a sexually pure and vulnerable victim. Ironically, this is the stereotypes of gender identity of men and women that sexual harassment law originally tries to correct. This study reveal the reality of sexual harassment of women human rights and seek the alternative direction. The result of this research with regard to sexual harassment is under following: For the ethical and regulatory discussion and solution, I suggested the dilemma of over-regulation and under-regulation. And I suggested the need for strong regulation. After all, I suggested the direction of a stronger regulatory alternative with communicative approaches to sexual harass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