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This article deals with skilled workers, focusing on toolmakers or toolroom workers in the interwar period, to discuss how the process of deskilling and reskilling proceeded in accordance with rapid changes in economy and industries. Toolmakers were highly skilled engineers and their importance was boosted up as new technology and production systems were introduced. Against these backgrounds, the employment of toolmakers, at the national level, more than doubled between 1924 and 1938. In order to show the supremacy of toolmakers, skill differentials, differences in the system of payment, and earnings differentials between the skilled toolmakers and the skilled production workers are discussed. Both autobiographies by toolmakers and payment systems suggest that there were skill differentials. However, this does not support the notion of overwhelming supremacy of skills in the toolroom. On the contrary, under some conditions, these differences disappeared. In large-scale factories, the difference of the system of payment could be dissolved. And, when demand for production workers was much larger than that for toolmakers, the earnings differentials decreased or even changed direction. In conclusion, it is argued that the reskilling process was taking place in the field of genuine skill whereas in the field of the social and economic dimensions the deskilling process was happening.


이 논문은 전간기 공구제조공에 초점을 맞춰 숙련노동자 문제를 다룬다. 특히 경제 및 산업의 급속한 변화과정에서 이들의 탈숙련화 및 재숙련화 과정이 어떻게 전개되었는가를 살피려고 한다. 공구제조공은 고도의 숙련기계공으로서, 작업장에서 그들의 중요성은 새로운 기술과 생산체제가 도입된 이후에도 여전히 높았다. 이런 배경 아래서, 1924-38년간 그들의 고용수준은 2배 증가하고 있다. 공구제조공의 우월성이 실제로 어떠했는지를 알기 위해, 여기서는 숙련의 편차, 급여체계 차이, 그리고 공구제조공과 반숙련 기계공 간의 소득 격차 등을 논의하려고 한다. 공구제조공의 자전적 기록과 급여체계를 통해서 보면, 숙련의 편차가 광범위하게 존재했음을 알 수 있다. 그렇다고 해서 공구제작실 안에서 높은 숙련도가 절대적인 우월성을 가졌다고 보기는 어렵다. 오히려 어떤 경우에는 숙련의 차이가 사라졌고, 대규모공장에서 급여체계의 격차도 좁혀졌다. 반숙련 기계공에 대한 수요가 공구제조공의 경우보다 훨씬 더 높았으며, 임금 격차도 없어지거나 바뀌는 경우가 있었다. 요컨대, 진짜 숙련을 필요로 하는 분야에서도 재숙련화 과정이 나타났던 반면, 사회경제적 차원에서 탈숙련화과정도 동시에 전개되었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