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슈만의 피아노작품들은 대부분 그 표제적 성격과 음악외적인 연관성 때문에19세기 성격소품의 대표적인 예들로 꼽히고 있다. 하지만 슈만이 음악에서추구했던 ‘성격’은 그의 언술을 통해 보았을 때, 시적인 것을 음악으로 드러내는 매우 구체적인 음악 양식과 연관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본 논문은 기존의성격소품에 대한 정의들을 점검함으로써 음악외적 연관성을 강조하는 일반적정의가 슈만의 ‘성격소품’을 정의하는 데에 어떠한 문제가 있는지를 살펴보고,슈만이 음악에서 추구했던 ‘성격’이라는 것이 어떤 의미를 지니고 있는지에대해 조명해본다. 구체적으로, 뉴욕 피어폰트 모건 도서관 소장 ≪클라라 비크의 주제에 의한 즉흥곡≫ Op. 5의 스케치에서 나타나는 특징들을 출발점으로 삼아 ≪카니발≫의 <피에로>, ≪어린이 정경≫의 <트로이메라이> 등의예들을 통해 슈만의 성격소품이 음악외적 연관성 보다는 특정한 음악양식으로설명될 수 있음을 밝힌다. 이를 통해 주제적, 모티브적 반복에 바탕을 둔 음악적 내용의 변형이 슈만의 성격소품을 설명해주는 주요한 양식적 특징임을 제시한다.


Robert Schumann's early piano works are usually considered as the prominent examples of ‘character piece’ due to its manifestation of programatic idea and the association with extra-musical elements. However,‘character’ Schumann pursued in his music seems more properly explained in terms of his personal musical style, rather than its literary or programatic association. This paper first examines the general definition of ‘chatacter piece’, which is problematic to properly explain Schumann’s character piece. Tracing the meaning of ‘character’ in Schumann's music, which is strongly involved with his intent to express ‘the poetic idea' through music,I suggest that Schumann's character pieces can be defined with concrete musical style, as exemplified in the sketches for Impromptus on a theme by Clara Wieck, Op. 5, and other famous miniature pieces such as “Pierrot”in Carnaval, Op. 9 and “Träumerei” in Kinderszenen, Op. 15. As a result,invention of characteristic motivic or thematic idea, and its repetitive entrance and transformation, bringing subtle changes to its psychological quality, are suggested as the definitive stylistic elements in Schumann’s character pie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