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지금까지 『소년』에 대한 연구는 주로 근대적 교양 잡지로서의 기능과계몽성, 최남선의 번역 작업 등에 집중되어왔다. 본고는 잡지 『소년』에 수록된 두 편의 서사적 설명문을 중심으로 근대전환기의 새로운 서사 양식의가능성에 대해 고찰하고자 한다. 서사적 설명문이란 본디 근대적 지식을전달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서술된 설명적 성격의 글에 서사성이 가미된 것을 의미한다. 이 같은 글에서 사용된 서사적 서술 방식은 문답체의 활용과, 허구적 인물의 설정, 배경 묘사 등이다. 본고의 고찰 결과, 『소년』에수록된 서사성이 가미된 설명문은 근대전환기의 다른 언론 매체에서는 보이지 않는 특수한 성격의 글이며, 이 시기 서사의 혼종의 새로운 양상을보여준다는 데에서 의의가 있었다. 또한 근대적 계몽 교육을 위한 설명문과 서사의 결합은 한국적 교양소설의 가능성을 열어주고 있음을 확인할 수있었다.


Until now, the studies on 『So-Nyeon』 have focused on functions as a modern educational magazine and Choi Namsun′s translation work etc. This paper is to analyze about the possibility of new narrative style of transition period to modern era based on two narrative explanatory texts in magazine 『So-Nyeon』. The narrative explanatory texts mean that seasoned with nature of the narrative in explanatory writing that described for the purpose of transferring modern knowledge. The narrative style used in such writings's is appropriation of questions and answers-style, setting of fictional characters, description of background etc. Investigation results of this paper, the narrative explanatory texts in 『So-Nyeon』 are new style's texts that difficult to find in other media of transition period to modern era, it is significant that shows new aspects of the narrative's mixture in this period. Also it was found that the combination of explanatory texts and narrative style for modern enlightening education opened up the possibility of Korean Bildungsroman(educational no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