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A 6-year-old castrated male Miniature Pinscher dog was referred due to shaking, panting and inappropriate elimination during thunderstorms. The dog had noise phobia after a car accident two years ago. The intensity of the fear of noise, especially with thunderstorms, worsened during the past 3 months (thunderstorm season). Physical examination revealed hyperthermia, tachypnea (panting), mild tachycardia, and an elevated systolic blood pressure. Laboratory examination revealed mild polycythemia with a lower oxygen pressure and saturation. Based on the history,physical examination, and laboratory tests, the dog was diagnosed as a noise phobia concurrent with relative polycythemia. Treatment was initiated with behavior modification with desensitization, counter-conditioning, and medication. Music therapy was also used and appeared to be beneficial. Clinical signs including polycythemia are improved. This case indicates that relative polycythemia can be occurred by chronic mental stress, such as noise phobia in a dog.


6년령의 수컷 미니어쳐 핀셔견이 천둥소리로 인한 떨림, 빈호흡 및 부적절한 배뇨를 주증으로 내원하였다. 환축은 2년전 발생한 교통사고 이후 큰 소리에 공포감을 가지게 되었으며, 이는 천둥 발생이 잦은 지난 3개월간 지속적으로 나빠졌다. 기본 신체검사에서 미열, 빈호흡, 빈맥과 함께 혈압의 상승이 확인되었다. 실험실 검사에서 동맥혈의산소포화도 감소와 함께 적혈구증가증이 확인되었다. 병력, 신체검사 및 실험실적 검사를 바탕으로 본 환축은 소리공포증과 함께 발생한 상대적 적혈구증가증으로 진단 되었다. 증상의 완화를 위하여, 행동교정 및 탈감각화, 반대조건화, 그리고 약물치료가 시작되었다. 다른 치료들과 함께 음악치료도 병행되었으며, 치료기간 중 임상증상 및 적혈구증가증이개선되었다. 따라서, 본 증례는 소리공포증과 같은 만성적인 스트레스에 의하여 발생한 상대적 적혈구증가증의 진단증례 보고 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