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논문은 조선 중기를 대표하는 이정구의 유기와 만명 시대의 탁월한 문인이었던 원굉도의 유기를 비교하여 이들의 공통적 특성과 그 의의를 연구하는 데 목적을 두었다. 두 사람의 유기는 산수에 대한 혹호, 탈구속적인 사유, 자유로운 형식의 추구, 유머와 흥취의 대화체 사용이라는 유사성을 지니고 있다. 이러한 공통적 특성은 영향 관계로 이해될 여지가 있다. 그렇지만 이정구와 원굉도의 직접적인 교류의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다. 따라서 다른 측면에서 원인을 찾는 것이 타당하다. 명대 전후칠자의 복고주의는 공안파의 출현을 불러왔다. 조선 중기의 문단 역시 복고주의적 문풍이 형성되었으며 이에 따른 반작용도 있었다. 바로 신흠의 ‘視古修辭’와 이정구의 ‘隨意抒寫’이다. 원굉도와 이정구의 유기에 유사한 성향이 보이는 것도 당시의 시대적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이정구가 공안파의 일원인 구탄과 교류한 사실이 확인되었지만 교류 이전인 1604년부터 이정구의 유기는 창작되었으며, 이미 그 시기의 작품에 두 사람에 보이는 공통적 특성들이 나타나 있었다. 따라서 구탄과 이정구와의 지속적인 교류가 문학적 요소에 영향을 주었을 가능성은 충분하지만 직접적인 영향을 논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 조선 중기의 복고적 문풍의 형성이 전후칠자의 수용을 계기로만 촉발된 것이 아니라 문단 내부의 자각과 요구에 진행되었다는 근간의 연구 성과를 감안하면 이정구의 유기에 보이는 문학적인 성취도 내재적 발전의 결과로 이해하는 것이 더 타당하다. 당대를 대표하는 두 문인은 산수벽이라고 칭할 만큼 산수자연에 대한 애호가 깊었으며 이를 즐기기 위해 유람에 대한 남다른 갈망을 지니고 있었다. 그래서 틈만 나면 유람을 실천하였고 그 결과를 유기로 남겼다. 이들은 전대의 유기를 답습하지 않고 새로운 시도를 하였다. 이러한 바탕에는 사상과 형식에 얽매이지 않은 그들만의 자유로운 창작 정신이 자리잡고 있었다.


This thesis is designed to compare the travelogue by Lee Jeong-gu(李廷龜) who represented the middle period of Joseon Dynasty and that by Won Goeng-do (袁宏道) who was an excellent man of letters in the late period of Ming Dynasty with a view to studying their shared characteristics and significance. Their travelogues have in common the liking for natural landscape, unbound thinking, the pursuit of free forms, and the use of conversational style with humor and excitement. These shared characteristics could be construed as vestiges of influence. But direct exchange between Lee Jeong-gu and Won Goeng-do isn't likely. So, the causes of the similarity should be looked for in some other aspects. The reactionism of qianhouqizi (前後七子), the Seven Great Masters of the Ming period, led to the emergence of gonganpai (公案派), the Gong An School. The literary community in the middle period of Joseon Dynasty saw the formation of a reactionary bent and had its nemesis, too: sigosusa(視古修辭) by Shin Heum and suuiseosa(隨意抒寫) by Lee Jeong-gu. The apparent similarity found between Won Goeng-do and Lee Jeong-gu seems to be related to the contemporary development. The exchange between Lee Jeong-gu and Gu Tan (丘坦) has been confirmed, but Lee Jeong-gu began to compose his travelogue in 1604, which preceded the start of their association, and their writings created at that time already show common characteristics. So, while it is likely enough that the continued exchange between the two persons influenced their literary elements, an argument for immediate impact should be far-fetched. Considering the recent finding that the emergence of the reactionary bent in the literature of the middle period of Joseon Dynasty was not simply triggered by the local reception of the Seven Great Masters of the Ming period but it also built on the awakening of the literary community and its demands, it is more reasonable to see the literary achievement found with Lee Jeong-gu as a result of the internal development. The two literary figures who represent their contemporary world showed such serious attachment to the natural landscape that they were said to have 'nature craze (山水癖)', and thus they had a special desire for tours to enjoy nature. O, they took every opportunity to go out on a tour and recorded its outcome in their travelogues. They did not simply copy from the travelogues of the previous ages and tried new ways of writing. And in the foundation lay their free, creative spirit which was not bridled by conventional ideas and for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