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최근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시민교육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성숙한 시민의 탄생을 돕기 위한 대학 시민교육에, 생생하고 풍부한 생활현장과 연계된 현장활동 프로그램을 배치하는 것은 반드시 필요한 일이다. 이러한 현장활동의 당위적 필요성에도 불구하고, 대학에서 진행하는 현장활동의 바람직한 상(像)이 무엇인지, 그리고 이러한 상을 구현하기 위한 방법론과 매뉴얼이 무엇인지 아직까지 정립되어 있지 않다. 본 글의 목적은 대학 시민교육과 연계되는 현장활동의 바람직한 상(像)을 잡아보고, 이것에 부합하는 사례와 시사점을 통해 현장활동을 수행하고 지도하는데 있어서 학생들과 교수자들이 참고해야 할 방법과 함께 매뉴얼(지침사항)을 탐색해보는 것이다. 이를 위해 관련된 이론적 논의와 함께 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 칼리지에서 선도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시민교육 교과에서의 현장활동사례를 소개하고 방법론과 매뉴얼적 시사점을 찾는다.


Recently, Sewol of ferry disaster is showed that civic education is very important. It is necessary that placing a crisp, rich and living field activities associated with the civic education of university program to assist the birth of mature citizens. despite the need for Field activities of university and what is more than desirable activity in the field, have not been established yet, the problem of a methodology for implementing this ideal. so it is true that there are many difficulties in the implementation and practice. this is because of having not civic education activities associated with field experience and guidance experience. the aim of this article is that to hold the desired phase of field activities associated with public education, the navigation instructions to try things to see students and staff to carry out their activities and guidance in the field. for this, this article is to describe the high-level direction and inspection requirements for on-site activities through manual <field activities in civic education curriculum> case with the earlier implementation in Humanitas College of Kyung Hee University and practices in the teaching cases of field activ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