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대학 이러닝 수업에서 학업지연을 예측하는 주요변인을 규명하고자 문헌연구를 통해 학습자 성격 변인으로 완벽주의, 학업정서 변인으로 우울과 시험불안, 학습과정 변인으로 자기손상전략을 선정하여 변인들 간의 관계를 규명하였다. 완벽주의는 자기지향 완벽주의, 타인지향 완벽주의, 사회부과 완벽주의로 구분하여 측정하였다. 연구대상은 이러닝 수업을 듣는 K대학 116명이며 변인 간의 관계는 상관분석과 회귀분석을 통해 분석하였다. 연구결과, 학업지연을 정적으로 예측하는 변인은 우울과 자기손상전략이었으며 부적으로 예측하는 변인은 자기지향 완벽주의였다. 또한 자기손상전략은 자기지향 완벽주의와 학업지연, 우울과 학업지연, 그리고 시험불안과 학업지연 사이를 매개하였다. 이에 대학 이러닝 수업에서 학업지연을 낮추기 위해서는 자기지향 완벽주의 수준을 높이고 우울, 시험불안, 자기손상전략 수준을 낮추는 방안이 고려되어야 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analyze prediction variables of the procrastination in a university e-learning course. Based on literature reviews, perfectionism, depression, test anxiety, self-handicapping strategies were used as predicting variables of the procrastination. The participants were 116 students taking an e-learning course for undergraduates at K University. Collected data was analyzed in the following two ways: correlation analysis and regression analysis. The research findings are summarized as follows:First, it turned out that self-handicapping strategies and depression predicted procrastination positively but self-oriented perfectionism predicted procrastination negatively. Second, self-handicapping strategies medicated between self-oriented perfectionism and procrastination as well as depression and procrastination. In addition, self-handicapping strategies medicated between test anxiety and procrastination. Therefore, in order to reduce the procrastination level in university e-learning courses, above variables should be considered serious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