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산문시대』 텍스트 자체는 『산문시대』 동인들의 문학 출발점을 형성한 의식을 헤아리는 데 있어 중요하고도 유일한 텍스트이다. 『산문시대』를 통해 그들의 문학적 자의식을 살펴보는 것은 그들이 가지는 특수한 의식을 살펴보는 것이면서 동시에 그 이전 세대와 구별되는 60년대 세대들의 보편적 의식을 가늠하는 지표가 될 수 있다. 『산문시대』 동인들이 전쟁을 끌어들이는 전략과 형상화에 깔려 있는 자의식은 50년대 작가들의 전후 소설과 달리 정체를 알 수 없는 혹은 제대로 아프지 않다는 것을 솔직히 드러낼 수 없는 열등의식과 새 세대로서 지난 세대와 단절하고 그들의 시대가 시작되었음을 알리고 그것을 자신들의 정체성으로 지니고자 하는 욕망이었다고 할 수 있다. 김승옥은 한 걸음 더 현실로 나아가 전쟁의 기억이 스스로에게 직접적이지 않았음을 작품 속에서 냉소적으로 드러낸다. 그 결과 전쟁의 기억으로 고민하지 않는 것, 스스로가 경험한 기억을 그대로 받아들이고 인정함으로써 오히려 그는 아버지 세대, 선배 세대와 단절을 감행할 수 있게 된다. 『산문시대』는 60년대 지방 출신의 문학 청년들이 서울이라는 공간에서 그들이 처한 시대, 즉 시간의 의미를 자기 정체성 찾기와 드러내기 방식으로 세상에 내놓은 자기 선언이자 인간적 욕망의 순수한 표현이었다. 그들은 앞 세대와의 단절과 그들이 처한 현재성에 대한 탐색, 그리고 새로운 선택이라는 주제를 각기 자기 방식으로 『산문시대』를 통해 드러냈다. 즉 『산문시대』에는 공통적인 관심사 즉 60년대 초반에 있어서 그들이 어디에 있는가라는 확인과 자기 정체성을 찾아 드러내고 스스로의 문학적 목적을 지니기 위해 무엇을 지향해야 하는가라는 그들의 문학적 자의식이 들어 있다. 그들은 전쟁을 유사체험을 통해 앞 세대와의 단절을 위해 끌어들였고 단절이 가져올 수밖에 없는 세대적 외로움을 허망과 무기력으로 드러냈으며 그럼으로써 스스로들 새로운 세대의 선두주자임을 대내외적으로 선언하고자 하였다. 『산문시대』 소설은 그 자체로서 완성된 것으로 평가되어야 할 것이 아니라 이후 70년대까지 이어지는 그들의 문학적 행적과 한국현대 문학사에 끼친 공적의 그 욕망의 출발점으로 중요한 텍스트라는 것을 재확인하고 그 관점에서 충실히 읽혀져야 한다.


The text itself of 『The Age of Prose』 is the only important text in understanding the awareness that formed the starting point of coteries. Looking into their literary self-awareness through 『The Age of Prose』 is to review their special awareness and at the same time, it can be an indicator which enables us to perceive the universal awareness of the generation of the 1960s, which is distinguished from the previous generation. The strategy of attracting a war by coteries of 『The Age of Prose』 and the self-awareness which laid down the imagery may be, unlike post-war novels of authors of the 1950s, their sense of inferiority which made them unable to frankly expose the fact that their identity was not clear or that they were not in real agony and that it was their desire to inform that their age had begun while being cut off from the previous generation as a new generation and to hold it as their identity. Kim Seung-ok further advanced into reality, and cynically revealed that the memory of war did not directly affect his work. As a result, he was able to dare to be cut off from his father’s generation or his senior’s generation rather by not being troubled by the memory of war and accepting and recognizing the memory he directly experienced as it was. 『The Age of Prose』 is a self-declaration of literary youths who came from local areas during the 1960s and was a pure expression of humane desire, which presented the meaning of their age, that is time, in a space called Seoul, to the world in a way of seeking and disclosing their identity. They expressed topics of being cut off from the previous generation, the search for their presentness, and a new selection through 『The Age of Prose』 in each of their manners. In other words, 『The Age of Prose』 reflects the confirmation of where they were in the early 1960s, and their literary self-awareness of what they needed to aim toward in order to seek and expose their identity and to have a literary goal themselves. They attracted the war as a means to be cut off from the previous generation through a quasi-experience, and revealed generational loneness which had to be brought about by the cutoff, through emptiness and helplessness. In this way, they tried to declare that they were the leaders of a new generation. The novel, 『The Age of Prose』 should not be evaluated as completed as it is, but it should be reconfirmed as an important text as a starting point of their literary whereabouts leading up to the 1970s and the desire of its achievement in modern Korean literary history; it should be faithfully read from that perspect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