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고는 2009 개정 한문과 교육과정 ‘어휘’ 영역의 주요 개정 내용을 개관하고 이를 분석하며 ‘어휘’ 영역 및 대영역인 ‘한문지식’ 영역의 향후 과제를 서술하는데 중점을 두었다. 2009 개정 교육과정 ‘어휘’ 영역의 학습 내용 성취 기준 및 학습 요소는 동일한 내용의 학교급별․과목별 수준차 없는 반복을 지양하고 위계화하여 제시하였다. 따라서 2007 개정 교육과정에 비해 항목 수가 대폭 감축되었다. 개정 내용은 개정의 기준, 학습 내용 요소 선정, 진술 체제 등의 측면에서 다음 몇 가지로 분석해 볼 수 있다. 첫째, 학교문법의 실용성을 제고하기 위해, 학교문법의 성격상 거론하지 않아도 되는 학습 내용 요소 혹은 효율적으로 서술되기에는 어려움이 있는 학습 내용 요소 등은 감축 삭제하였다. 둘째, 2007 개정 교육과정에 대한 학교 현장과 학계 논의를 적극 반영하여 ‘빈어’ 대신 ‘목적어’를 다시 택하고 목적어의 개념 규정에 있어서도 논란이 있는 ‘존재’를 삭제하였다. 셋째, 학교급별․과목별 연계성 및 위계성을 고려하여 학습 요소를 선정, 조직하였다. 넷째, 문장을 정확하게 독해하고 지은이의 표현 의도를 분명하게 파악하며 한문이란 언어의 묘미도 느낄 수 있도록 ‘유의어’를 새롭게 정의하여 학습 요소로 상정하였다. 향후 과제로는 서술의 엄밀화와 평이함 추구, ‘한문 지식’ 영역 내에서의 중영역 간의 보다 긴밀한 연계성을 고려한 서술, 한문입문자를 위한 자전의 편찬 등을 제시하였다. ‘어휘’ 영역을 포함한 ‘한문 지식’ 영역에 있어 시급히 필요한 것은 기준, 준거가 될 수 있는 ‘대상’, 구체적이고 전면적인 기술을 갖춘 ‘대상’이라 할 수 있다. 검토와 비판의 ‘대상’이 있어야 만 수정과 보완이 집중되고 구체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다음 교육과정의 ‘한문 지식’ 영역이 이러한 과정과 결과를 기반으로 기술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This essay analyzes on the vocabulary section of Classical Chinese Studies' 2009 National Curriculum Revision, introducing the issues such as the components of the vocabulary section, the backgrounds and the standards of its revising process, and the feature of its description structure. For the further tasks, we suggest as follows: preciseness and simplicity in the vocabulary section's description, its closer association with other two sub-sections―the Classical Chinese Character section and sentence section―in the "Sino-Korean knowledge" category, and the lexicographic project for the beginner le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