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학습자의 학습 스트레스 수준(stress level)과 금전적 보상(monetary rewards)의 제시 시점 차이가 장, 단기 기억 수행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았다. 지연-파지 효과(delay-retention effect)에서는 지연 보상 (delayed reward)이 기억의 공고화(consolidation) 과정을 촉진시켜 결과적으로 장기 기억 수행을 향상시키게 된다고 주장한다. 본 연구에서는 지연 보상과 즉시 보상(immediate reward)이 학습 스트레스가 높고, 낮은 맥락의 차이에 따라 기억 수행에 미치는 영향력이 다를 것이라 예상하였다. 따라서 학습 맥락을 학습 스트레스가 높고, 낮은 두 조건으로 나누고, 보상 조건과 기억의 인출 시점을 구분하여 실험하였다. 보상 조건은 보상 제시 시점(5초 후 제시, 바로 제시)과 보상의 유무(500원, 0원)를 구분하였고, 기억 검사는 바로 인출하는 경우와 기억 공고화 과정을 거치고 일주일 후 인출하는 경우로 나누었다. 실험 결과 지연 보상은 장기 기억에 이점 효과가 있었고, 즉시 보상은 단기 기억에만 이점 효과가 나타났다. 이러한 보상의 기억 이점 효과는 스트레스가 높은 학습 맥락에서만 관찰되었다. 본 결과는 학습자가 지각하는 학습 스트레스 수준이 높을수록 보상에 대한 민감도가 높으며, 학습 후 즉시 보상 보다 지연 보상이 기억 공고화 과정에서 기억을 촉진시키는 역할을 수행하여 결과적으로 장기 기억력을 향상시킴을 시사한다.


We examined the effect of delayed and immediate rewards on short- and long-term memory performance depending on the level of stress. It has been demonstrated that delaying feedback during memory tasks could lead to better retention than presenting it immediately (a.k.a., feedback delay benefit or delay-retention effect). In this study, we manipulated stress level(high-stress or low-stress), reward-timing(delayed or immediate reward), reward-existence(500 or 0 won) and retrieval-timing(delayed or immediate memory test). On the high-stress learning condition, one week later, the number of correct answers with delayed-rewards were significantly more than that of delayed-no-rewards but there was not any difference between immediate-rewards and immediate-no-rewards. On the other hand, in the high-stressful immediate memory test, immediate-rewards only had a positive effect on memory performance. The results indicated that delayed rewards improved long-term memory performance by promoting memory consolidation and the sensitivity to rewards was higher under the high-stress con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