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경기도 내 남북한 접경지역인 파주시와 연천군에서 1990년부터 2007년까지 17년 동안 진행된 서식지 파편화를 경관지수를 이용해 분석하였다. 분석은 1990년과 2007년에 수집된 Landsat TM영상을 이용하여 초지 및 경작지 서식지와 산림 서식지를 분류한 후 각 시기별 서식지 면적비, 패치밀도, 평균 패치면적, 평균 패치면적 대비 둘레길이를 계산하여 비교하였다. 분석 결과 초지 및 경작지 서식지에 대한 패치밀도는 47% 증가, 평균 패치면적은 42% 감소하였고 산림 서식지의 패치밀도와 평균 패치면적도 각각 36% 증가, 28.7% 감소한 것으로 분석되어 두 유형의 서식지 모두 지난 17년간 급격히 파편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패치면적 대비 둘레길이는 초지 및 경작지 서식지는 7%, 산림 서식지는 5% 감소하여 남아있는 서식지라 하더라도 서식지 주변지역의 경계효과에 영향을 받아 서식지 내부종이 서식할 수 없는 지역이 많아진 것을 알 수 있었다. 앞으로 늘어날 접경지역에 대한 개발에 대비해 서식지 파편화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는 생태계 보전계획 수립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This study examined habitat fragmentation that has occurred in Paju and Yeoncheon, the two border municipalities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in Gyeonggi-do (province) during the last 17 years using various landscape metrics. We 1) classified grass and agricultural habitats and forest habitats from two Landsat TM images collected in 1990 and 2007, and 2) compared the percentage of class area, patch density, mean patch area, and mean perimeter area ratio for the two habitat types between the two time points. Both types of habitats has been severely fragmented due to urban development in the last 17 years. The increased patch density and decreased mean habitat area are attributed to the construction of roads and railroads that separate a large habitat to many small pieces. The increased mean perimeter area ratio also indicates that the habitat fragmentation extended areas that are affected by the edge effect and so less suitable for interior species. A habitat conservation plan is urgently needed to minimize habitat fragmentation from developments that are expected to soon occur in the north and south Korean bor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