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희철의 「읍혈조」는 1920년대 초반 『동아일보』에 「환희」와 「선도자」에 이어 세 번째로 연재된 창작 장편 소설이다. 이 소설은 유학생들의 근대적인 체험 및 연애를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1920년대 연애소설의 계보에 속하면서도 (표면적으로만 연애를 구사했을 뿐-삭제) 미달된 연애소설의 형태를 취(하고 있-삭제)한다. 등장인물들 대부분이 남녀 간에 연인 관계로 설정되지만 이들 사이에 애정 갈등이나 삼각관계와 같은 구도는 전혀 발생하지 않을뿐더러 연애를 통한 진정한 인간관계에 대한 이해나 성찰로도 가 닿지 못한다. 오히려 연애서사가 전면화 되면서 흥미롭게 설정된 시대 배경이나 다양하게 등장한 인물들이 후경화 되거나 혹은 실종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현상은 소설예고와 연재 사이의 간극을 통해 극명하게 드러난다. 애초 예고대로 현대 조선 청년을 주인공으로 내세웠음에도 불구하고 시대를 그리고자 한 방향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미달된 연애소설로 귀결된다.


李熙喆の「泣血鳥」は1920年代初、『東亜日報』に『幻戱』と「先導者」に続く第三作目として連載された長編小説だ。この小説は留学生たちの近代的経験および恋愛を取り上げているという点から、1920年代恋愛小説の系譜に属しつつも表面的には恋愛を扱っているだけで、恋愛小説として十分な形態をなしていない。その点に注目し、本研究は前景化された恋愛の語りの裏面に後景化された時代と、様々な形で登場しているが、失踪してしまう登場人物、とくに青年たちの姿としてテクストを構造化し分析することで小説連載予告と連載との間に生じた間隙を究明しようとした。この作業を通じ。当初、現代の朝鮮の青年を主人公として立て、時代を描こうとした「泣血鳥」がそうした方向へ進展できず、恋愛小説に帰結するしかなかったことを明らかに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