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다문화시대를 맞이하여 초기 청소년들이 국내 소수집단에 대해 가지고 있는 사회적 거리감을 분석하였다. 초기 청소년이 국내 소수집단(외국인노동자, 국제결혼가정, 탈북자, 조선족)에 대한 사회적 거리감을 살펴보았다. 또한 이러한 태도가 민족정체성, 현실 갈등 인식, 준거집단의 요인에 의해 어떻게 영향을 받는지 분석하였다. 1101명의 중학생을 분석한 결과, 초기 청소년들은 한국인과 미국인에 비해 소수집단에 대해 모두 사회적 거리감을 크게 느꼈으며, 국제결혼가정 자녀, 탈북자, 외국인노동자, 조선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사회적 거리감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한 결과, 준거집단의 영향력이 가장 크게 나타났으며, 현실 갈등 인식과 단일민족정체성 역시 영향을 미쳤다. 이를 통해 초기 청소년은 자신과 가까운 부모나 친구, 선생님이 소수집단에 대한 태도의 인식이 어떠한가를 판단기준으로 삼는 특징이 있으며, 소수집단을 통해 한국사회가 피해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경향과 단일민족정체성이 강할수록 소수집단에 대한 부정적 태도가 나타남을 파악할 수 있었다.


This study investigated the level of early adolescents’ social distance to minority groups(foreign laborers, the children of international marriage couples, North Korean refugees and Chinese Koreans in Korea) and explored factors influencing their social distance. For this, 1104 Korean middle school students in Seoul completed a questionnaire including measures such as Korean identity, feeling of realistic conflict perception, perception of reference groups(peer group, parents and teachers) and social distance to four minority groups.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they showed far feeling of social distance to four minority groups in comparison with in-group, Korean group and American group which was found as the favorable group by previous studies. They expressed most intimate feeling to the children of international marriage couples, and next North Korean refugees, foreign laborers and Chinese Koreans in Korea in order. Second, by regression analysis of influencing factors to the social distance, adolescents’ perception of reference group to minority group was found as the most effective factor among the three factors to explain early adolescents’ social distance. Korean identity and feeling of realistic conflict perception play a negative role in the adolescents’ social distance. Korean early adolescents tend to follow the perception and judgement of their reference group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