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PCDD/Fs 및 DL-PCBs는 농식품 잔류 유해물질 중 높은 생물독성 및 생물농축성으로 안전성 우려가 높아 많은 연구자들이관심을 갖는 유해물질들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오염조사연구는지방함유량이 높은 육류 및 수산물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어, 다소비 농산물인 곡류를 대상으로 한 다이옥신 잔류분석 연구결과가 부족하여 식이섭취를 통한 다이옥신류 노출평가를 수행하는데 어려움이 있다. 본 논문에서는 17종의 PCDD/Fs 및14종의 DL-PCBs에 대하여 2010년산 쌀과 2011년산 보리에 대한 잔류 분석 및 이를 통한 한국인의 일일 섭취노출량을 조사하였다. 전국 8개 도에서 채취한 36점의 백미시료와 전남 및전북에서 채취한 7점의 보리시료에 대한 잔류분석결과 백미 중다이옥신류의 각 도별 평균 잔류량은 2.98–4.98 pg/g w.w.이었으며, 보리의 다이옥신류 평균 잔류량은 3.00–3.24 pg/g w.w.로확인되었다. 쌀과 보리를 통한 국민 1인당 다이옥신 섭취노출량은 1.03 pg-TEQ/day/person와 0.0534 pg-TEQ/day/person 수준이었고, 이를 한국인 평균체중 55 kg을 기준으로 환산할 경우Lower bound 시나리오의 경우 TDI대비 0.46와 0.03%였으며,Upper bound 시나리오의 경우 5.5와 0.18%로 국내산 쌀과 보리를 통한 다이옥신류 노출기여도는 미미한 것으로 판단된다.


Dioxin contamination on agroproducts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issue in food safety. Herein, we measured concentration of 17 dioxins polychlorinated dibenzo-p-dioxins (PCDDs) and polychlorinated dibenzofurans (PCDFs) and 14dioxin like-polychlorinated biphenyls (DL-PCBs) in the main grain (rice and barley) that were produced in Korea. The 36 rice samples were collected from rice processing complex at eight provinces, and the average concentrations of each province were ranged from 2.98 pg/g wet weight (w.w) to 4.98 pg/g w.w. as total PCDD/Fs and DL-PCBs. The seven barley samples were collected from Jeon-nam and Jeon-buk provinces, and their average total concentrations of PCDD/Fs and DL-PCBs were 3.00 pg/g w.w. and 3.24 pg/g w.w. respectively. The residual amounts and toxic equivalent (TEQ) of DL-PCBs in rice and barley were higher than PCDD/Fs. The average total TEQ of rice and barley were 0.0056pg-TEQ/g and 0.0092 pg-TEQ/g on lower bound estimation respectively. Estimated daily intake of dioxins from rice and barley were calculated 1.03 pg-TEQ/day/person and 0.0534 pg-TEQ/day/person respectively. These were estimated 0.46% and 0.03% of Korean TDI based on 55 kg body we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