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위급상황 발생시 국민의 안전을 위해 신속히 대피할 수 있는 대피소가 전국에 약 2만 5,724개소가 지정되어 있으며, 서울시의 경우 약 3,870개소가 지정되어 있다. 전국에 설치된 대피소는 신속한 대피를 위해 주변 반경 5분 이내에 도착할 수 있는 위치에 지정되어 있으며, 서울시의 대피소 수용능력은 서울인구의 285%를 수용할 수 있다. 하지만 문제는 보행자의 나이, 신장, 건강상태, 신체조건 등과 같은 개인차에 의한 보행속도를 고려하였을 경우 5분 이내에 도착할 수 있는 대피소가 얼마나 되는지는 알 수 없다. 또한 대피소의 공간적 배분 및 분포에 따라 수용 가능한 서비스 영역이 달라지며, 이에 따른 취약지가 발생 할 수 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선행연구사례를 통해서 보행자의 유형별 보행속도를 1m/s, 1.3m/s, 2m/s 정의하였고, 서울시에 지정된 대피소와 도로망을 이용하여 입지할당모형의 네트워크 분석을 실시하였다. 그 결과 서울시 행정구역별로 보행속도에 따른 대피소의 서비스 지역과 취약 지역을 알 수 있었으며, 노약자의 경우 대피소에 도달할 수 없는 취약 지역이 빠른 걸음의 성인남녀에 비해 2배 이상 큰 것으로 분석되었다.


There are approximately 25,724 shelters to which people can be quickly evacuated for safety in case of emergency across the nation, and Seoul has about 3,870 shelters. Those nationwide shelters are located at a point within a five-minute radius for quick evacuation. Seoul's shelter capacity can hold 285% of its population. The problem is, however, that there is no knowing how many shelters are reachable within five minutes when considering walking speed according to individual differences in age, height, health state, and physical condition. In addition, available service areas become different according to the spatial allocation and distribution of shelters with possible vulnerable points. This study thus defined the pedestrian walking speed at 1m/s, 1.3m/s, and 2m/s by reviewing previous studies and conducted network analysis of the Location Allocation Model with the designated shelters and road networks in Seoul. The results identified the shelter service and vulnerable areas in each administrative district of Seoul according to walking speeds. It was analyzed that the vulnerable areas in which the elderly could not reach a shelter were more than twice as big as those of adult men and women with a fast walking spe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