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논문은 순차적인 일국 CGE 모형을 구축하여 국가의 온실가스 저감정책과 연계한 물산업 지원 정책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분석하였다. 모형은 물산업과 에너지 부문을 세분화하였으며, 온실가스 저감수단으로 탄소세를 도입하였다. 시나리오는 탄소세수를 가계에 이전하는 경우와 물산업에 지원되는 경우로 구축해 모의결과를 비교분석 하였다. 분석결과 물산업 지원 정책은 GDP 기준 약 0.1% 수준의 온실가스 저감 비용을 절감하고 소비와 투자를 확대하는데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물산업의 에너지 집약도가 높기 때문에 탄소세 부과로 인한 에너지 대체, 비에너지 집약적 산업구조 전환에의 기여도는 미미하였다. 따라서 온실가스 저감정책 하에서 물산업 발전을 위해 에너지 효율개선, 친환경에너지 개발 및 활용 증진 등 비용효율적인 물산업 정책 추진이 중요할 것이다.


This paper constructed the single country sequential dynamic CGE model to analyze the economic impacts of subsidizing water industry under the GHG emission abatement policy in Korea. We introduced the carbon tax to reduce the GHG emission and made two scenarios. One is to transfer the total tax revenue to household. The other is to mix the tax transfer and water industry support. Our Simulation results show that the macroeconomic effects might be positive by subsidizing water industry compared with the pure tax transfer. However, the support of water industry doesn't contribute to head for the non-energy intensive economy because it's economic activity highly depend on fossil energy and energy intensive products as intermediate demand. This means that it is important to make efforts on the cost effective measures such as energy technology progress, alternative energy development, and energy efficiency improvement in water industry against climate change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