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독립 후 식민지 지배를 둘러싼 대일 과거 처리 문제를 ‘배상’ 개념에 입각해 추진하려 했던 한국정부는 대일평화조약 서명국 참가가 좌절됨에 따라 ‘청구권’ 문제로서 처리하게 되었다. 그로 인해 배상과 청구권 간에 큰 단절이 생겼다는 인상을 주는 것과는 반대로 배상이 청구권과 개념적으로 대조되는 동일 개념으로서 인식된 결과, 배상 요구의 내용 자체에 생긴 변용이 주목되는 일은 없었다. 물론 청구권과 대조되는 배상 문제에 관한 논의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들 연구는『대일배상요구조서』작성으로 이어지는 한국의 배상 요구 준비 과정에 초점을 맞춘 것이며 동 과정에서 일어난 대일 요구의 변용에 주목한 것이 아니다. 이 같은 문제의식에 입각해 본고는 대일 배상 처리 문제에 결정적인 영향력을 발휘하게 된 미국의 대일 정책의 변화와 연동하면서 같은 ‘배상’ 요구임에도 한국의 대일 요구의 내용이 변용을 거치면서 결국 ‘반환’적인 성격으로 수렵되어 갔음을 논하고자 한다. 한국정부는 전후 일본에 대해 ‘교전 피해 배상’, 전쟁으로 강제적으로 동원되었다는 의미에서 제기한 ‘전쟁동원 피해 배상’, 또 식민지 통치 자체에 따른 피해 보상을 요구하는 ‘식민지 피해 배상’ 등을 제기하려 했다. 이것들은 비록 피해 요구의 직접적인 대상이 다르나 모두 배상이라는 개념으로 제기됨에 따라 정치적인 색채를 띰으로써 청구권 요구와는 다른 것으로 이해되기 쉽다. 그러나 전후 미국의 대일 배상정책이 초기의 생산력 억제 정책으로부터 무배상 원칙으로 돌아서는 가운데 이 같은 정책 전환의 영향을 차단하면서도 미국의 대일 처리의 일환으로서 배상 문제를 처리해야만했던 한국정부는 결국 대일배상 요구의 성격을 크게 수정했다. 본고는 그 결과 한국의 대일 배상 요구는 1949년 무렵에는 결국 ‘반환’적인 성격의 요구가 되었고 사실상 한일회담 개시 후의 ‘청구권’ 개념과 근접했음을 밝힌다.


After independence, South Korean Government started to solve the liquidation problems which derived from the colonial relationships in the form of ‘reparation.’ But after all, Korean government came to negotiate the same problems with Japan as the ‘claims,’ because she lost the status of Allied powers in the Peace Treaty with Japan. As the results, no attention was paid on the changes of reparation demands because that has been regarded as the single concept contrasted with claims, while there came out a great difference between the reparation and claims in coping with the liquidation problems between South Korea and Japan. Of Course, some studies have analysed the reparation demands of South Korea against Japan. But, those studies have only fixed the focus on the process in which the “The Protocol on the Reparation against Japan” has been completed in 1949, rather than studied the change of the character of reparations coming out in the process. This paper elucidates that the Korean reparation demands has been converged into the claims which simply means the return, through the linkage with the change of the post-war reparation policy of US against Japan. Korean Government has presented the next tree kinds of demands as the reparation. one is the belligerency reparation, the next is the reparations for the damages which derived from the compulsory mobilization into the war, the final is the reparation against the colonial rule. In spite that those demands founded on the different grounds, it has been recognized that those demands were different from the claims, because those all take on the political character. But Korean Government has carried out the drastic amendment on the reparation against Japan, because she ought to harmonize the next two incompatible conditions at the same time. The first was to block the influences which came into being from the change of US reparation policy which transformed the aim of the restriction of Japanese productive ability into no-reparation principle, and another was to cope with the liquidation problems in the outline of US policy. This article verifies Korean reparation demands have converged into the claims about 1949, which came to be proposed after the beginning of the South Korea-Japan normalization talks which started in 19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