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글은 라깡과 지젝이 말하는 사랑을 서술할 뿐 아니라 중세스콜라신학과 신학적 안목으로도 그 사랑을 재해석하는데 그 의의를 둔다. 라깡에게서 사랑의 개념은 대상, 대타자 개념과 관련이 있다. 그래서 지젝은 라깡의 대타자 개념에 관심을 둔다. 지젝은 라깡이 두 차례에 걸쳐 대타자 개념을 수정했다고 본다. 1950년대에는 기의 없이 비어있는 기표로서 대타자를 거론했다고 본다. 라깡은 장막도식을 통해 무로서의 대상을 말한다. 무로서의 대상은 기의 없이 비어있는 기표로 구성된 것인데, 지젝은 이런 기표를 얻어내는 과정을 사랑이라고 본다. 또한 지젝은 라깡이 세미나 20권에서도 성구분 도식에 따라 남성과 여성으로서의 대타자를 거론했다고 본다. 라깡이 말한 ‘성관련은 없다’는 명제는 남성과 여성이 관련이 없다는 파격적인 대타자 개념이다. 라깡은 기표로 더 이상 설명할 수 없는 것을 ‘사랑의 문자’(S())라고 불렀다. 주체가 대상에 붙인 기의를 떼어내기와 다시 붙이기를 사랑의 노동이라고 보았고, 중세스콜라신학에서 말하는 긍정의 방법, 부정의 방법, 유비의 방법 등은 다소 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대상에게 입히는 과정으로 이해하였다. 지젝이 말하고자 하는 참사랑은 라깡의 책에서뿐 아니라 성서에서 발견되고 그것이 의미하는 바가 설명된다. 이 논문에서 주로 다루는 지젝의 책은 The Fragile Absolute(Verso, 2000)이다.


Cette étude vise à interpréter l'amour selon J.Lacan et S.Žižek en même temps à réinterpréter l'amour de la philosophie scolostique et de la Théologie scolastique du moyenne âge. L'amour selon J.Lacan est concernant la notion de l'Objet et l'Autre. C'est pour ça que S.Žižek étude bien la notion de l'Objet et l'Autre chez Lacan. Selon Žižek, Lacan a changé deux fois la notion de l'Autre. 1) à l'époque de 1950s, Lacan dit l'Autre qui n'a pas le signifié, l'Autre sans avoir le signifié. Il développe l'Objet en tant que rien au Schéma du Voile. L'Objet en tant que rien consiste au signifiant qui n'a pas le signifié. Žižek considère que ce cours est l'amour. 2) au séminaire du ⅩⅩ, Lacan dit l'Autre en tant que l'homme et la femme selon le schéma de la sexuation. Il n'y a pas de rapport sexuel de Lacan est un concept radical de l'Autre, car il n'y a pas de rapport sexuel entre l'homme et la femme. Lacan appelle la lettre de l'Amour, S() qui n'est pas représent par le signifiant. Le travail de l'amour est l'articulation-la désarticulation du signifié par ce cours que le Sujet a habillé à l'Objet. Je comprend que les méthodes de positive, négative, analogique sont l'articulation-la désarticulation du signifié par le Sujet. Le vrai amour de Žižek est représent chez Lacan et la Bible. Je ne traîte que le texte de Žižek The Fragile Absolute(Verso, 2000) dans ce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