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조선시대의 불교는 임진왜란 이후 중흥을 도모하면서 유교의 孝사상은 물론 現實求福的 성격이 강한 민간신앙도 적극 수용하는 通佛敎的 입장을 취하였다. 이는 사찰 경내의 뒷편에 민간신앙이 반영된 七星閣을 비롯해 獨聖閣, 山神閣이 건립되기 시작한 것에 의해서도 뒷받침된다. 왜냐하면 이들 전각에 봉안되거나 그려진 칠성, 독성, 산신은 불교 존상보다 위계질서는 아래이지만 得男·財福·長壽를 기원하는 민간신앙이었기 때문이다. 더불어 불교가 19세기로 갈수록 기복신앙으로 자리매김하게 되면서 일반회화의 비중이 사찰 벽화에서 극대화된 것도 동일한 의미맥락을 지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현전하는 남한의 사찰 벽화를 분석한 결과 19세기 이전에는 전각의 주요 벽면을 불교 존상도로 장엄하고 부속 공간에는 공양적 성격을 지닌 화훼화와 화조화를 비롯해 나한도, 산수도 등이 그려지는 것이다. 하지만 19세기에 이르면 사찰 벽화에서 일반회화의 비중이 극대화되었고 현전하는 남한과 북한의 사례를 분석한 결과 다음과 같은 사실을 확인하였다. 사찰 벽화에 가장 많이 그려진 일반회화는 장수·부귀·복록 등의 길상적 의미를 지닌 도석인물화이며 다음으로는 길상성과 장식성을 동시에 지닌 민화풍의 화훼화와 화조화 중국 고사나 통속 소설의 내용을 소재로 그린 고사인물화, 선종의 계보를 이은 조사들의 일화를 표현한 그림 순서로 그려졌다는 것이다. 현전하는 사찰 벽화 가운데 도석인물화가 다수 남아 있는 대표적인 예는 남한의 麻谷寺 대광보전과 북한의 安佛寺 극락보전이며 민화풍 화훼화와 화조화가 벽면을 장엄한 예로는 남한의 해인사 명부전과 북한의 보현사 영산전 등을 꼽을 수 있다. 그리고 선종 조사의 일화가 그려진 벽화는 남한의 신륵사 극락전과 북한의 금강사 백화전 등에 남아 있다. 이밖에 남한 지역에서 민화풍의 화훼 화조화와 고사인물화가 사찰의 내외부 벽면에 가득 그려져 있어 ‘民畵의 寶庫’라 할 수 있는 통도사 명부전, 화훼도와 화조도가 내외부 벽면을 장엄한 관룡사 약사전은 기복신앙처로서의 성격이 극대화된 경우로 특히 주목된다. 이러한 양상은 19세기의 남한 지역이 북한 지역보다는 경제적으로 안정되면서 좀 더 다양하게 발달했던 대중문화가 사찰 벽화의 제작에 적극 반영되면서 나타난 현상이라 이해된다. 결론적으로 19세기의 사찰 벽화에서 비중이 극대화된 일반회화는 불교가 백성들의 기복신앙으로 정착되었음을 알려주는 시각적 이미지로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할 수 있다.


Following the Japanese invasion of 1592-1598, Joseon Buddhism attempted a revival. The religion took an open stance, embracing not only the Confucian philosophy of filial piety but also folk beliefs strongly characterized by the seeking of blessings for the present life. This is further demonstrated by the fact that buildings such as chilseonggak (七星閣 Big Dipper hall), dokseonggak (獨聖閣 lonely saint hall) and sansingak (山神閣 mountain god hall), reflecting folk beliefs, began to be built towards the rear of temple precincts at this time. The Big Dippers, lonely saints and mountain gods enshrined or painted in these halls were folk deities, albeit lower in status than Buddhist deities, worshipped by those praying to bear sons, acquire wealth and good fortune, and enjoy long lives. As the 19th century progressed, Buddhism cemented its position as a blessing-seeking religion and an ever greater proportion of non-Buddhist imagery was accepted in temple murals; this is thought to be of similar significance. Analysis of murals in pre-19th century Buddhist temples in South Korea shows that images of Buddha were painted on important walls, while other spaces featured paintings of flowers and birds, devotional in character; eminent monks; landscapes. By the 19th century, however, the content of non-Buddhist imagery in temple murals had been maximized. Analysis of examples in today’s South and North Korea confirms the following facts: These pictures most often featured images of Taoist and Buddhist immortals and deities, with strongly auspicious meanings including long life, wealth, honor and high social status. These were followed in terms of frequency by folk painting-style images of flowers and birds, simultaneously symbolizing good fortune and serving decorative purposes; then images of characters from Chinese ancient histories and popular novels; then images of founders of the Zen school. Leading examples of paintings of Taoist and Buddhist figures among extant temple murals include those on daegwangbojeon hall at Magoksa Temple in South Korea and those on the geungnakbojeon hall at Anbulsa Temple in North Korea. Examples of bird and flower paintings include those on the myeongbujeon hall at Haeinsa Temple in South Korea and the yeongsanjeon hall at Bohyeonsa Temple in North Korea. The geungnakjeon hall at Silleuksa Temple in South Korea and the baekhwajeon hall at Geumgangsa Temple in North Korea, meanwhile, show images of the founders of the Zen school. In South Korea, the myeongbujeon hall at Tongdosa Temple, the exterior and interior walls of which are sufficiently rich in folk painting-style images of flowers, birds and historical figures to be regarded as a treasure trove of folk painting, and the yaksajeon hall at Gwallyongsa Temple, decorated on the inside and outside with paintings of flowers and birds, are notable as examples of places where blessing-seeking faith had reached a peak. This phenomenon is understood to have manifested itself amid increased production of more diverse temple murals as the region that is today’s South Korea developed greater economic stability in the 19th century than northern regions. It can be concluded that non-Buddhist images, the content of which was maximized in 19th century temple murals, are highly significant in that they provide visual indications of the way Buddhism was established as a blessing-seeking religion of the common people during this peri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