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The genetic variation in populations of Eranthis byunsanensis, an endemic and rare species of Korea, was studied using starch gel electrophoresis. All five known populations were sampled for allozyme electrophoresis of nine enzymes coded by 10 loci. The overall genetic variation of E. byunsanensis population was shown to be considerably high within the populations (A = 2.4, P = 90.0, HE = 0.311). A positive FIS value of E. byunsanensis indicated an overall deficiency of heterozygotes, and a low FST value (0.131) showed little differentiation among populations. The high genetic variation, less genetic differentiation among populations, and a significant amount of heterozygote deficiency propose the hypothesis that they have an experience of recent isolation and fragmentation of their habitat. Thus, the rate of gene flow has been drastically reduced, and the rate of inbreeding in E. byunsanensis populations has increased. Current habitats in Mai-san and Naro-do are vulnerable due to their small population size and the levels of anthropogenic activity in the region constantly threatening survival of this species. Because of the high genetic variation and low levels of differentiation among populations in E. byunsanensis, it is not issue which populations have a priority for protection, but we may concern the plan to maintain population continuously and diminish the rate of inbreeding.


한국특산식물이며 희귀식물인 변산바람꽃(Eranthis byunsanensis)의 보전을 위해 5개 자생지 집단을 대상으로 9개의 allozyme marker를 이용하여 유전적 다양성과 구조를 분석하였다. 변산바람꽃 집단의 대립유전자의 수(A)는 2.4개, 다형적 유전좌위의 비율(P)은 90.0%, 이형접합자의 평균 기대치(HE)는 0.311을 나타내어 분포 역이 넓은 특산식물과 유사하거나 다소 높은 수준의 유전적 다양도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전적 구조분석 결과 집단간 FIS는 양의 값을 나타내었고 집단간 유전적 분화도는 낮은 결과(0.131)를 보였다. 집단간 높은 유전적 변이, 낮은 유전적 분화, 이형접합자의 결여양상은 이 종이 최근 고립되어 서식지의 단편화를 경험했을 가능성을 제시하며 유전적 확산을 막아 집단의 근친교배율이 증가한 것으로 판단된다. 현재 마이산과 나로도 자생지는 집단의 작은 크기와 종의 생존을 위협하는 인간활동에 의해 매우 취약한 상태이다. 따라서 유전적 변이가 다소 높고 분화가 적은 변산바람꽃 집단의 합리적 보전을 위해서는 특정한 집단에 대한 보전의 우선권을 설정하는 것 보다 전체 집단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근친교배율을 낮추기 위한 노력이 요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