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아동의 사회계층과 연령에 따라 ‘빈부’에 대한 인식이 어떻게 다른지 비교해 본 것이다. 아동의 인식을 빈부에 대한 지각, 빈곤의 원인, 사회계층 이동가능성과 빈곤 해결 방법 등을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분석결과, 아동들은 ‘가난’은 나쁘지만 ‘가난한 사람’은 나쁘지 않으며, ‘부’는 좋고 부럽지만, ‘부자’는 욕심이 많은 좋지 않은 사람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많았다. 부를 이루는 과정에 대해 아동들은 ‘빈부’의 대물림에 대해 인식하고 있었고 빈곤의 원인이나 해결방법은 ‘개인적인 노력’을 주된 것으로 지각하였다. 빈곤 아동들은 가난함을 절대적인 빈곤으로, 비빈곤 아동들은 상대적인 빈곤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있었으며, 빈곤아동들에게서는 운명론적 시각도 나타났다. 그에 비해 비빈곤 아동은 부의 축적 방법을 훨씬 구체적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저학년은 빈부에 대해 개념적으로 이해하는 반면, 고학년은 가난을 성취동기로 보기도 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사회복지 이론적, 실천적 함의를 제시하였다.


This study is a qualitative research about children’s perception of poverty and the wealth, more specifically focusing on difference of class and age. For this purpose, we studied children’s perception of the nature and cause of poverty and the wealth, the mobility of social class, and alleviation of poverty. We used two types of data. First, we used a Qualitative Panel Data on Low-income Households in Complementation to KOWEPS. Second, we interviewed twenty three non-poverty class children who live in Kang-nam 3 ku. They perceived that 'poverty' is bad, but 'the poor' are not bad, 'the wealth' is good and the envy, but 'the rich' are bad. Also, much of what children said indicated that poverty and the wealth are passed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A majority mentioned individual efforts as way to end poverty. Poor class children tend to perceive poverty as an absolute than non poverty class children. Also they showed a fatalistic ideas. Meanwhile, younger children defined poverty as "definition". By contrast, Older children recognized poverty as possibly a motivation for achievement and developed more detailed perception about conditions to achieve the wealth. Theses children's thoughts about poverty and the wealth helped to make some suggestions for further research and pract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