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산업체 근로자의 작업관련성 근골격계질환 자각증상과 사회심리적 요인과의 관계를 알아보고자하였다. K산업체 재활센터를 이용하는 남성근로자 중 구조화된 설문지를 자발적으로 조사에 응한 120명 중응답이 불충분한 근로자와 과거 근골격계 증상 부위에 사고를 경험이 있는 근로자 18명을 제외한 102명을 최종 분석대상자로 선정하였다. 연구결과 작업관련성 근골격계 자각증상 유무는 흡연, 육체적 부담정도, 자기효능감에 따라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는 결론으로부터 작업관련성 근골격계질환을 예방․관리하기 위해서는 그발생원인의 다특성적인 측면을 이해하여야 하며, 심리적인 요인, 특히 자기효능감을 충분히 고려해야 할 것으로 판단되며, 추후 근골격계질환에 관여하는 사회심리적 요인이 다양한 수준에서 상호관련성을 가지고 영향을주기 때문에 질환과 요인 간의 원인관계를 파악하기 위한 장기적인 추적 연구와 사회심리적 요인에 대한 적극적인 중재를 시행하고 그 효과를 평가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사료된다.


This study aims to identify the relations between self-reported symptoms of industrial workers work-related musculoskeletal disorders and psychosocial factors. The subjects of the study were 120 male workers who were using the rehabilitation center of K company and they were voluntarily interviewed with a use of organized questionnaire. Except the responses from eighteen subjects whose responses were insincere and who had disorders in musculoskeletal areas, the responses of 102 ones were decided for the final analysis. The results showed that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in self-reported symptoms of work-related musculoskeletal disorders between the subjects according to smoking, physical burden and self-efficacy. To prevent and control work-related musculoskeletal disorders, multi-characteristic aspects of how the disorders appeared and psychological factors, in particular,self-efficacy, should be carefully considered. Then, as psychosocial factors affect musculoskeletal disorders, relations between the disorders and factors should be analysed through long-term follow-up studies, psychosocial factors should be actively intervened,and the effect should be evalu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