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고는 새로운 자료와 편년 연구 성과에 기초해 신석기시대 동해안과 남해안 지역조기 단계 토기 양상을 재검토하고 양식 차원에서 종합화한 것이다 최근 조사된 울진 죽변 유적의 토기상은 기존에 강원 영동지역과 남해안지역으로 양분되어 있던 신석기 조기 단계 토기상의 중간 지대를 공간적으로도 형식학적으로도 연결시켜 줄 수 있는 자료이다 죽변의 토기상은 기존의 신석기시대 조기 중에서도 중엽 단계로 판단되었으며 특징적인 내만구연옹과 내절구연옹의 검토를 통해 발과 옹의 세트관계가 정립 된 양상임을 파악하였다 이러한 발과 옹의 세트는 현재까지 동해안지역에서 가장 이른 유적으로 평가받는 오산리 지구 최하층의 기종 조성에서 연원을 구할 수 있었으며 오산리 지구 최하층의 일상용 발과 적색마연 횡공 파수부발 세트가 기존의 오산리식 토기와 죽변유적 토기의 기종 조성으로 각각 이어진다는 점을 명확히 하였다 이러한 인식을 기반으로 동해안과 남해안 지역 조기 단계 토기를 양식 차원에서 종합화하여 결론적으로 오산리 양식 하층 양식 및 중층 양식 죽변 양식 동삼동양식 융기문토기 의 세 가지로 구분하였다 각 양식은 대체로 동해안 중부 중남부 남해안지역을 중심으로 분포한다 토기 양식이 의사소통의 기능을 가진다는 서구의 양식 논의 성과에 기초해 이와 같은 세 가지 양식은 서로 다른 집단의 정체성의 표현 결과일 가능성을 언급하였다 더불어 이러한 양식의 표출은 토기 석기 등 서로 다른 물질문화 영역에서 차별적으로 나타남을 지적하였는데 이는 생업이나 환경적 공통성에 기반한 석기상의 공통성과 집단의 정체성을 잘 드러낼 수 있는 수단이 되는 토기상의 차별성을 서로 대비한 것이다 이와 같이 동해안과 남해안 지역 조기 단계의 토기상을 세 가지의 큰 양식으로 설정함으로써 향후 조기 단계 집단의 동태를 파악하는 기본적 인 틀을 세울 수 있게 되었다


This paper focuses on the existence of three different pottery styles during initial phase of Korean Neolithic period : mid-eastern, southeastern, southern region respectively. These three areas share the common characteristics of stone tool composition reflecting common subsistence patterns and environment: mainly toolkits of fishery. But pottery styles are divided into three groups : Osanri pottery style, Jukbyeon pottery style, Dongsamdong pottery style. Osanri style is characterized by bowls(발) and pots(옹) decorated in various design motifs of impression. Jukbyeon style also has bowls and pots, but there’s little decoration on potteries. Instead, there are a lot of red slip pottery in Jukbyeon. Dongsamdong style is composed mainly by bowls and applique style of design. These differences of pottery style might be the result of expression of group identity. Common toolkits and different pottery style means that the expression of group identity is differentiated by the different domains of various material cultu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