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연구는 우리나라 지역신문의 낮은 구독률과 열독률은 피상적이며 제한적인 지역성 구현에 기인한다는 관점아래 지역공동체와 긴밀한 관계 속에 좋은 평판을 유지하고 있는 미국의 지역신문 사례를 통해 그들 고유의 지역성 구현 방식을 탐구하였다. 사회적 지역성과 하이퍼로컬리티를 주요 근간으로 미국의 지역신문 뉴스룸을 질적 방법을 통해 조사한 결과, 미국 지역신문의 종사자들은 변화하는 지역공동체 특성과 디지털 환경에 발맞춰 새로운 지역성 구현을 끊임없이 실천하며 생존방안을 모색하고 있었다. ‘지역대화’의 단초를 제공하고 확산시킬 수 있도록 ‘어떻게’와 ‘왜‘에 초점을 맞춘 취재와 내러티브 중심의 기사작성, 수십 년 동안 논설을 통해 지역민들의 대화창구 역할을 담당한 발행인의 헌신과 함께 평범한 시민들의 지면 참여 확대 등을 실천하고 있었다. 또한 전국 및 국제 뉴스를 지역 및 지역사람들과 연결시키는 지리적 공간을 넘어선 지역화(localize)와 지역인물, 지역정보를 세밀하고 꼼꼼하게 다루는 하이퍼로컬리티도 적극 구현하고 있었다. 새로운 디지털 미디어 환경에 발맞춰 다양한 뉴스플랫폼을 형성하여 전문 기자와 아마추어 시민이 만드는 멀티미디어형 콘텐츠 제공도 이러한 새로운 지역성 구현의 일환이었다.


This study explores the way of their own locality implementations through the case of the 'Columbia Daily Tribune' in U. S. that maintain a good reputation and close relationship in the community. Under the perspectives of social locality and hyper-locality, using participant observation and in-depth interviews, this study shows that workers in local newspaper has been trying to struggles of survival with the practices of a new locality to keep pace with the changes in community characteristics and digital environments. As a result, they are providing a base of 'local talk' through news coverage, articles that could impact on many people of community, an editorials which written by publisher and encouragements of participation of an ordinary citizen. And they are trying to practice to localize beyond the geo-spatial localization and hyper-locality which means meticulously detailed. Also various news platforms and multimedia-type contents formed by professional journalists and amateur citizen was part of the implementing this new locality. The results of this research suggest that local newspapers in Korea should be creation of local news what readers really wants with consideration of the characteristics of the ever-changing community breaking from routine and conventional repor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