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글은 헨리 조지(Henry George)의 토지사상에 함의되어 있는 인권적 요소들을 재구성하여 체계적 인권개념화를 시도한 것이다. 재구성된 조지의 인권개념은 인간다운 삶을 위한 생존 및 최소한의 정신적, 물질적 필요충족요건을 모두 충족했다. 뿐만 아니라, 그 내용범위에서 횡적으로는 자연권적 생존에서부터 문명진보에 따라 확대되는 인간사회의 물질적․정신적 가치까지 포괄하고, 종적으로는 단순한 생존이라는 삶의 국면에서부터 사회최소한의 생활수준의 국면을 경유하여 진보적 삶에 부응하여 신장될 수 있는 융통성 속에 있었다. 더불어 조지의 인권개념은 그 구현토대를 인권과 보편성수준을 같이하는 토지에 두고 있기 때문에 ‘토지근거-인권’으로서의 현실성과 구체성이 담보되었다. 이글이 시도한 바가 달성됨으로써, 조지의 토지사상의 정당성기반에 인권의 정당성기반을 더하고, 토지담론영역의 인권담론영역으로의 연계 및 확장을 가능케 하며, 인간중심주의적 생명철학을 자연중심주의적 생명철학으로 확장시키는,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This essay is for attempting to reconstruct the ideas of human rights entailed in H. George’s land thought and make them out into a systemic concept. H. George's human rights concept derived thus meets the minimal requisites for human-worth life such as survival as well as need-satisfaction both material and spiritual. Not only that, it's conceptual capacity is inclusive enough to comprise all the contents of human rights, both existing and potential: horizontally, it can extend over the scope from natural-rights-cum existence to ever expanding material and spiritual values following the progress of civilization; vertically, it can cover the range from natural-rights- cum subsistence, via social standard need-satisfaction, up to well-being of which standard is ever-rising. With the above conceptual capacity, H. George's human rights concept, in addition, equips with itself both the practicality and tangibility as a land-founded one does, of which land has the same universality level on par with human being. Having been accomplished what this essay attempts to, H. George’s human rights concept can make three expectations feasible: the first of adding another justification basis of human rights to that of H. George’s land thought; the second of enabling expansion of the land-related-discourses area into that of human rights discourses; the third of empowering for life-philosophy of human-milieu to be incor- porated into that of nature-milie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