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현재 중국에만 존재하는 특수한 계층인 ‘농민공’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이들은 선전, 광저우 등 수출 기업이 밀집해 있는 도시에서 경제발전의 주체가 된지 오래이다. 하지만 경제발전에 따른 호구제도 개혁이 수반되지 못하자 농민공에 대한 차별이 지속되는 상황이다. 결국 이들의 불만이 폭발하게 됐고, 중국의 경제 발전은 물론 사회 안정을 위협하는 수준에 이르렀다. 본 논문에서는 2000년대 중반 이후 급격히 증가하고있는 농민공 집단 저항의 근본원인을 호구제도에서 찾고자 한다. 2010년 발생한 광둥성 포산시 혼다 자동차 부품공장 파업 사건과 선전시 폭스콘 노동자 자살사건을 통해 외자 기업 부문의 농민공 집단 저항을 중점적으로 분석하고자 한다.


It has been a long time since peasant migrants, which exists only in China become an important subject of economic development in urban areas such as Shenzhen and Guangdong, where many foreign-invested enterprises are crowded. More than 300 million members of peasant migrants, officially denied residency in the cities, provide labor for the economic boom in urban areas but are largely excluded from government benefits that city residents receive. From early 2000, a large number of peasant migrants started to ask for reform in the Hukou system, but their request have been denied, which moved on to group protest and resistance. This research will analyze two cases, group resistance of peasant migrants in Honda car parts factory located in Foshan city, Guangdong and Foxconn in Shenzhen city to provide a better understanding of the problem of Chinese Hukou system and group protest of peasant migra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