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글은 1970년대 새마을운동(주로 농촌새마을운동) 속에서 박정희시대 지배체제의 통치 전략과 기술을 고찰한다. 연구의 방법은 지배체제가 생산한 담론과 재현물, 행정문서, 새마을운동 경험자의 구술 등을 분석하는 것이다. 당시 지배체제의 통치에서 주목할 만한 면모들은 주의주의적 생활관과 자조론의 주입, 지도자 중심의 정치, 포상과 물질적 유인의 활용, 삶을 노동과 금전으로 환원하는 경향 등이다. 이러한 특징들에 주목할 때 근대화와 경제발전 등의 진척을 이유로 박정희시대를 규범적으로 긍정하는 경향은 재고를 필요로 한다. 또한 ‘민주화’ 이전 국가주의적 개발연대 지배체제의 통치가 의외로, ‘민주화’ 이후 신자유주의 국면으로 불리는 현 시기 지배체제의 통치와 많은 공통점들을 가지고 있음을 알게 된다.


This paper is to study the governing strategy and its technologies of the dominating regime by a consideration of Saemaeul Movement in the 1970s. Its method is an analysis of discourses, representations, and documents been produced by the dominating regime, and verbal statements of some participants of Saemaeul Movement in the same era. Main features of that strategy and its technologies grasped through the above-mentioned method are the cultivation of voluntaristic conducts and self-helping spirit, the leader-centric politics, the employment of reward programs, the tendency reducing life to work and money, etc. Taking notice these characteristics, you will realize the need to reconsider the trend normatively accepting the era of Park, Jung-Hee for reason of an advance in modernization or economic development. Furthermore, you will unexpectedly recognize some specific continuities between the government of the dominating regime in the 1970s and that of neoliberal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