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북한 문학예술의 체계와 유형 등에 관한 이론은 시대의 변화에 발맞추어 발전해 왔으며, 그 한 형태인 음악예술 역시 다양한 분류 기준과 접근방법이 제시되어왔다. 본고에서는 북한의 문학예술이론서에서 음악이 어떻게분류되고 체계화되었는지를 196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살펴보았다. 우선 문학예술의 일반적인 분류 기준이 음악에 적용하기에는 기준이 달라지는 것을 볼 수 있었으며, 음악의 기본적인 분류체계인 성악과 기악, 극음악으로 나누었다가 현대로 올수록 극음악이 독립하여 독자적인 체제를 구축해나가고 있음을 볼 수 있었다. 1980년대 이후에는 민족음악이 급부상하여 민족기악, 민족성악, 배합관현악등이 전면적으로 등장하였으며, 다양한 갈래 양상이 나타나게 되었다. 그리고1990년대에는 이러한 양상들이 종합적으로 정리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끝으로 이렇게 북한에서 끊임없이 음악예술의 분류기준을 제시하고 그 양상을 설명해 놓은 이유는 사회주의의 합법칙성과 발전적 구도 속에서 제기된 것임을 알 수 있었다.


To keep pace with the change of the time, the theory about the system and type of literary arts in North Korea has developed. Also various classification standards and approaches have been presented in music, one of literary arts. This study shows that how music is classified and systematized from 1960s to 1990s based on literary arts theory of North Korea. First of all, we can see the change of general classification standard of literary arts in case of its applying to music. In other words, once the genre of music is divided into vocal music, instrumental music and drama music, which is on basic classification system of music, but today drama music is considered as independent field and is building its own system. After 1980s national music emerged and national instrumental music, national vocal music, orchestral music combined with Western instruments and traditional ones appeared across the board. In addition, there were diverse aspects in national music. In 1990s, this situation was rearranged synthetically. Finally, this paper shows that classification standard and aspects of music art which is continuously presented in North Korea is closely connected with lawfulness of socialism and developmental structure of the socie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