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지금까지의 공공관리의 이론과 실제 적용에서는 “사람”과 “관리” 변수만이 중점적으로 연구되어왔고, “장소”, 즉 업무환경 변수는 많은 관심을 받지 못하였다. 그러나 이런 업무 환경에 대한 부족한 이해는 업무환경이 사람과 관리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간과하는 것이다. 이 논문은 바로 업무에 맞게 디자인된 업무공간은 조직구성원의 업무능력향상과 조직성과 향상에 공헌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여기서 제시된 세가지 사례는 업무환경이 조직성과와 궁극적으로 시민만족도를 증진시키는 중요한 전략적 도구로 사용될수 있음을 보여준다. 마지막으로 업무환경변화와 조직의 성과 향상에 관한 몇가지 함의를 제시한다.


The theory and practice of public management have focused on “people” and “management” variables of an organization while largely neglecting another important organizational variable-“place” or physical setting at work. However, the paucity of research on the physical workplace in organizational research would be misleading as it affects the way people and management system work in an organization. This study contends that more purposely designed workplaces would contribute to improved human resource management and public organizational performance. Three selected cases illustrate the strategic value of physical setting as a tool for improving organizational performance and citizen satisfaction. The study concludes with a number of implications of how to bring organizational excellence by changing physical settings in public organiz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