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행정철학의 연구와 교육은, 단순히 본질사유(근본사유)와 규범사유라는 철학적 사유의 결과만을 얻으려는 목표를 넘어서서, 그 철학적 사유의 과정 자체를 중시하고그것까지도 포괄하는 ‘철학하기’, 그리하여 ‘행정철학하기’로 나아가야 한다. 그리고 이는 특히 단순한 행정철학하기를 넘어서서, 우리나라 행정의 역사적 문화적 배경과 여건을 고려하여 협치 방식 등에 의한 ‘한국행정철학하기’로 나아가야 한다. 더 나아가서 이는 구미 학자들의 행정철학적 주제들에 대한 사유의 결과물을 도입해 비판적으로 적용하는 방식의 거시 약론(略論)의 단계에서, 우리 실정에 맞는 주제들을 발굴하고 연구 교육하는 ‘미시 상론(詳論)’의 단계로까지 나아가야 함을 의미한다.


The study and the education in Korea on the philosophy of administration should go toward a 'philosophizing', i.e. a 'philosophizing of administration',in the sense of stressing and encompassing a process in itself of philosophical thinking, beyond the goal of gaining simply the end product of philosophical thinking which consists of essential(or fundamental) thinking and normative thinking. Especially It should go toward a 'philosophizing of Korean administration' through the new governance in consideration of the historical and cultural background and circumstances of our Korean administration. Moreover, it should go toward not only a 'macro-level synopsizing' but also a 'micro-level expounding', which means excavating,studying and educating even micro-level philosophical subjects of our administration, beyond introducing and critically applying the macro-level end product of philosophical thinking by scholars of the Western and American cou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