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원불교 계문에는 보통급 십계문, 특신급 십계문, 법마상전급 십계문이 있다. 이러한 삼십 계문은 교단초기 소박한 계율을 지키는 형태에서, 몇 차례의 계문 조항이 바뀌는 과정을 거쳐 성립된 것이다. 성립과정을 통해 원불교 계문이 불교계율을 수용하고 혁신한 것이며, 단계적 수행을 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고, 시대화·생활화·대중화를 지향하는 교법의 정체성을 함유하고 있는 동시에 교리강령을 실천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사회 환경의 변화에 따라 원불교 계문도 여러 가지 측면에서 조명되어야 한다. 신앙과 수행에서 계문의 교리적 의미를 부각시키며, 시대변화에 따라 계문에 대한 해석도 고착되지 않고 입체적으로 해야 한다. 또한 원불교 계문이 생명과 살림의 윤리와 정신개벽의 윤리를 실천하는 길이라는 것이 강조되어야 한다. 원불교 계문의 의미가 부각될수록 현대사회의 많은 문제들을 극복하며 참된 자아를 발견하는 동시에 정신개벽의 주체자로서의 삶이 일깨워질 것이다.


The Precepts of Won-Buddhism are composed of the Ten Precepts for the Ordinary Grade, the Ten Precepts for the Grade of Special Faith, and the Ten Precepts for the Grade of the Battle between Dharma and Ma - ra. These thirty precepts were formed by revising the articles of the precepts from the simple practice precepts at the primary stage of Won-Buddhism. A close examination of the precepts of Won-Buddhism shows that they are an accommodation and innovation of traditional Buddhist religious precepts by organizing the precepts into stages according to the level of the practitioner. While it contains the identity of doctrine that caters to the time period, daily life, and popularization, one can clearly see that it proffers a practical direction to apply the doctrine. Following the changes in the social environment, the precepts of Won-Buddhism should also be examined from various aspects. One must be cautious not to fall into a dogmatic interpretation of the precepts from the perspective of faith and practice, and should instead interpret the precepts from many angles. Moreover, the precepts of Won-Buddhism emphasize the path to applying the ethics of the great opening of the spirit and the ethics of life and household affairs. This paper will show that many of the problems in present society can be overcome by elucidating the meaning of the precepts of Won-Buddhism so that people can become the principal agent of their lives and discover their original mind.


키워드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