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한국의 애니메이션 소비자는 9세 이하 영·유아용 애니메이션을 제외하고는 국산 애니메이션보다는 해외 애니메이션을 더 많이 소비하고 있다. 주요 애니메이션 소비매체에 있어서 70% 이상의 소비자는 지상파 TV가 아닌 케이블과 위성방송 애니메이션 전문채널을 중심으로 소비하고 있다. 이들은 주로 저녁 9시부터 오전 6시에 애니메이션을 즐기고, 스토리를 가장 중요한 애니메이션 요소로 보고 있다. 이러한 소비자 경향을 반영하여 애니메이션산업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지원기관 간의 연계로 잠재성 있는 다양한 작품을 발굴·육성해야 한다. 또한 큰 규모의 상업적 애니메이션 제작에는 직접지원보다 판권담보나 완성보증, 문화수출보험제도 등을 통해 지원하거나 애니메이션 전문 투자조합을 통해 간접 지원하여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소비자의 선호를 반영하면서도 성공 잠재성이 큰 중소 제작사는 지원을 받지 못하게 되는 상황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제작지원 시에는 작품에 대해 엄밀하게 평가하고 그 평가 내용이 다음 지원 시에 반영되는 지원평가 기준이 마련되어야 한다.


The Korean animation consumers watch more animations produced abroad than domestic with the exception of the animations for kids under 9 with the market share of 45%. So far, the discussions on and implementation of the policy measures with regard to the media for animation consumption have been focusing on the over-the-air TV broadcasting. However, more than 70% of the whole animation consumers watch those contents mainly through cable and satellite TVs specialized in animated works. These consumers enjoy animation contents mostly from 9 p.m. to 6 a.m. and consider the story itself as the most important element. It is essential to select and foster various animations with high potential through closer cooperation among supporting institutions. This will ultimately lead to growth and promotion of the animation industry which correctly reflects the consumers' tendency. Indirect support is more appropriate for producers of large-scale commercial animation, such as creating security rights in copyright, issuing completion bonds or promoting the Cultural Content Export Insurance system, because some productions with high success potential might not be able to get enough assistance only through direct supports. With regard to the process of providing supports to the producers, the government is required to set the evaluation criteria which can be used in inspecting the candidate works to be used in deciding whether to support the production or not. The results of such assessment needs to be considered at the next assessment for the same candi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