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Ever since the Documentary Hypothesis (JEDP) was widely accepted in the critical circle of the Old Testament studies, Genesis 1:1-2:3 (or 1:1-2:4a) and Genesis 2:4-25 (or 2:4b-25) have been considered as two different and contradictory creation stories that belong to P and J respectively by noticing differences between the two accounts: names of God, literary style, and creation order, etc. Among the issues of differences between the two accounts, I have focused on the creation order of the two to demonstrate that the two accounts are not contradictory but harmonizable. The first step, for the search of the harmonization, is to decide the debated issue of the chronological order of the first account. There are two major groups of supporting non-chronological reading of the first creation account. The first group believes that the first creation account is an unhistorical account borrowed from Babylonian myths. The second group claims a non-chronological reading of the text mainly from their desire to harmonize their scientific data with the first creation account, specially in regard to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first day and the fourth day. In opposition to the both arguments I defended the chronological reading of the first account. Many uniquenesses of the first creation story were discovered in comparison with other ancient creation literatures. Concerning the question of the sun’s function before the creation of the sun on the fourth day, I argued that the light created on the first day carried the role of the sun, the light bearer, before it was created on the fourth day, although we do not know exactly how the first light functioned. As for the second creation account non-chronological, topical reading is compelling by observing the author’s intention of emphasis on the creation of man. Therefore, the two creation accounts do not have internal contradiction in terms of the chronology. The author of Genesis did not make a mistake on harmonization of the chronology between the texts. Rather he must have intended to make the accounts complementary for better understanding of God’s creation of man and the world.


구약 오경의 문서설 (JEDP)이 비평적 학계에서 널리 받아들여진 이래로 비평적 학계에서는 창세기 1:1-2:3 (1:1-2:4a) 과 2:4-25 (2:4b-25)을 각각 P와 J문서로 보며 하나님의 이름과 문예적 특징, 창조순서가 서로 다른 두 개의 모순적인 기사들로 여겨 왔다. 이 소론에서 필자는 두 창조기사의 여러 대조점 가운데 특별히 창조기사의 순서를 분석하여 두 창조기사의 순서가 서로 모순적인 관계에 있지 않고 보완적이며 조화로운 관계에 있음을 밝히고자 하였다. 이 분석을 위해 필자는 먼저 창조순서에 있어 여러 논쟁점을 지니고 있는 첫째 창조기사를 분석하였다. 첫째 창조기사의 창조순서를 인정하지 않는 학자들에게 중요한 두 논지는 첫째, 첫 번째 창조기사는 바벨론 신화에서 빌려온 비역사적 기사라는 것이고 둘째, 창조기사의 창조순서는 과학적으로 납득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두 번째 주장은 구체적으로 빛의 창조에 관한 첫째 날과 넷째 날의 관계에 주목한다. 이 두 논지에 반박하여 필자는 첫 번째 창조기사와 바벨론 신화 사이에 고대근동 문학으로서의 유사성뿐만 아니라 다양한 상이성이 있음을 확인함으로 첫째 창조 기사를 비역사적 고대 바벨론 신화의 아류라고 단정할 수 없음을 논증하였고, 넷째 날 태양의 창조 이전의 시간개념의 도입은 첫째 날 빛의 창조로 가능할 수 있음을 본문 주석을 통해 논증하였다. 두 창조기사의 관계에 관하여는 첫째 창조기사가 창조된 순서대로 (chronologically) 기술된 반면 둘째 창조기사는 인간의 창조에 초점을 맞추어 주제별로 (topically) 기술되었음을 논증하였다. 따라서 창조순서의 측면에서 볼 때 첫째 창조기사와 둘째 창조기사는 모순적 관계에 있지 않고 상호 보완적 관계를 지니며 두 창조기사를 통해 독자는 하나님의 창조를 다각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