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정부는 2012년부터 ‘산학협력선도대학 육성사업’(LINC: Leaders in INdustry-university Cooperation)을 추진함으로써 기업이 요구하는 인력양성, 실제적인 연구개발 및 기술이전을 활성화시키고 대학-산업체-연구소간의 유기적인 상호연계를 바탕으로 지역의 대학과 산업의 동반성장을 위해 다양한 산학협력 선도모델을 창출․확산 하고자 한다. 따라서 본 연구는 대학에서 기술혁신형 및 현장 밀착형 인재를 발굴․육성하는데 필요한 교육과정 개발에 관한 연구이다. 본 연구는 최근 4년제 대학교 3개교와 전문대학 3개교에서 개발하여 운영 중인 산학협력을 위한 교육과정을 분석하여, 산학협력 활성화를 위한 교육과정을 개발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교육과정 개발방법을 제시한다. 첫째, 대학에서 대학과 기업 간의 괴리감을 극복하는 교육과정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기업의 요구조사를 바탕으로 분석할 필요가 있다. 둘째, 보다 체계적으로 산학협력 선도형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DACUM(Developing A Curriculum) 기법을 활용하는 것을 제안한다. 마지막으로, 산학협력 교육과정은 1학년부터 4학년까지 기초-핵심-심화 연계과정을 통해 전문지식인을 양성할 것을 제안한다.


The government intends to pursue a program to develop LINC from 2012. Through this program, the government intends to nurture expert manpower required by the areas of industry, research and development, and technology transfer. For this, it wants to create and expand various leader models of industry-university cooperation. Therefore, this study is focused on the method of developing a robust curriculum suitable for educating students to a level where they are ready to work upon graduation. In this study, curriculums used by some universities which have been taken part in the program of industry-university cooperation have been examined. As a result, there are some suggestions for the future of this curriculum, and they are as follows: firstly, in order to overcome the gap between universities and industries, universities should survey the requirement of local industries and apply this to developing a curriculum for industry-university cooperation; secondly, DACUM should be used and finally, the curriculum for industry-university cooperation should build upon a stepwise-model in the form of a foundation-core-intensification course throughout a student's university yea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