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딸기의 크라운과 뿌리를 갈변시키는 Fusarium oxysporum f. sp. fragariae에 의한 시들음병은 국내 육묘포장에서 발생하는 중요한 토양병해이다. 육묘기 영양번식을 통한 시들음병 전염 유무를 조사하기 위해 ‘금향’ 품종을 대상으로 시들음병에 감염된 모주로부터 일시채묘 방식으로 자묘를 증식하여 시험에 이용하였다. 시들음병 감염묘와 건전묘간의 자묘생산량 비교에서는 접종 58일 후 감염묘의 러너 발생수는 비닐하우스와 인공광 이용형 육묘 모듈에서 각각 2.7개와 3.8개였으나 건전묘에서는 6.5개와 8.4개로 감염묘에 비해 자묘 생산이 2배 이상 되었다. 시들음병에 감염된 모주에서 영양번식을 통한 자묘의 감염율은 정식 58일 후 1차 러너의 상단부위(2-1)에서 100% 검출되었으나 그 이하 부위에서는 검출이 되지 않았다. 정식 90일 후에는 시들음병균이 1차 러너의 상, 중, 하단 부위(2-1, 2-2, 2-3) 모두에서 100% 검출되었으며, 1차 자묘에서도 60%의 검출율을 보였다. 반면 건전 묘에서는 정식 58일과 90일 후에도 시들음병균은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 위의 결과를 토대로 딸기 시들음병은 토양 전염 외에 감염된 모주로부터 영양번식을 통한 자묘로의 전염 가능성을 확인하였으며 시들음병의 건전묘 생산방법으로 인공광 환경에서 생산된 1차 자묘를 육묘용 모주로 이용하는 것도 좋을 것으로 판단된다.


Fusarium oxysporum f. sp. fragariae (Fof), the causal agent of crown and root rot in strawberry, is the most serious soilborne disease of nursery plants in Korea. The possibility of infection by Fof through runner propagation from infected mother plants of strawberry cv. ‘Kumhyang’ was assessed in stolons and daughter plants hanging from raised beds. The number of daughter plants from an infected mother plant in plastic house and photosynthetic photon flux (PPF) system, 280 μmol·m^(-2)·s^(-1) was 2.7 and 3.8 plants after 58 days, respectively. However, healthy mother plants produced 6.5 and 8.4 daughter plants, respectively. The pathogen was detected in the uppermost portion of the stolon after 58 days, but was not detected further down the stolon. After 90 days, it was detected in all portions of the stolon between mother and 1^st daughter plant and in 60% of all 1^st daughter plants. The pathogen was not detected in the corresponding portions of the non-infected controls. These results show that infected mother plants can transmit Fof to their daughter plants without passing through the soil and 1^st daughter was used as mother plant in PPF system for propagating healthy pla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