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바울은 자신을 “그리스도 예수의 종 바울”(빌 1:1), “하나님의 일꾼”(고후 6:4; 참조. 롬 13:6; 살전 3:2) 등으로 소개한다. 이 “일꾼”으로 번역되는 “디아코노스”는 섬기는 자로 교회를 위하여 일하는 직분자(고후 6:3-10)를 일컫고 있다. 이 "디아코노스"란 말이 고린도후서 6:1-10에서 고난 목록과 함께 나타난다. 디아코노스는 고난 속에서 “인내”("휘포모네")의 덕을 이루어야 하는 사람이다(참조. 고후 6:4b). 고린도후서 6:1-13에서 디아코노스는 화해를 이루는 사람으로 하나님의 복음을 위하여 사는 사람이란 관점에서 강조된다. 그래서 그는 “하나님과 함께 일하는 자”(고후 6:1)이다. 이러한 “디아코노스”에 대한 바울의 이해는 “하나님의 일꾼”(고후 6:4), “하나님의 동역자들”(3:9)과 “그리스도를 대신한 사신(使臣)”(5:20)에서 명확하게 나타난다. “디아코노스”는 하나님의 은혜를 바르게 지켜야 하는 사람이다(참조. 고후 6:1-2). “디아코노스”는 하나님의 구원 선포에 사용되는 도구(참조. 고후 6:1-2)이므로 온전한 하나님의 구원 사역을 이루기 위해 자신이 받은 “직분이 흠잡히지 않게 하려고”(3a), 애를 쓰는 바울의 모습에서 “디아코노스”가 가져야 할 덕목을 찾을 수 있다. 바울이 고린도후서 6:1-7에서 말하는 “디아코노스”의 모습 속에서 하나님을 위해 일해야 할 지도자들이 바람직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이러한 지도자의 성품과 자질은 “창조주 하나님과 구세주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만날 때 비로소 가능한 것”으로 바울도 다메섹 도상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만남으로 세상을 위한 디아코노스로 부름을 받아 일생을 그리스도를 위한 종으로 살았다.


Paul introduces himself as “Paul, a servant of Christ Jesus”(Phi 1:1), “A servant of God”(2Co 6:4; cf. Rom 13:6; 1Th 3:2). This term, dia,konoj translated into a “servant”, signifies a man who works for a church (2Co 6:3-10) as a serving man. This dia,konoj shows up in 2 Corinthians 6: 1-13 with the suffering lists. A servant is a man who has to make a virtue of perseverance. (cf. 2Co 6:4b) “A servant of God” in 2 Corinthians 6:1-13 is emphasized as a peacemaker from the perspective of a person living for God’s gospel. Therefore, he is a worker together with God(2Co 6:1). Paul's understanding about dia,konoj is represented accurately within the phrases: “A servant of God”(2Co 6:4), God’s fellow worker(3:9), and Christ's ambassador on Christ's behalf(5:20). Dia,konoj is a person who has to keep the grace of God rightly. (reference. 2Co 6:1-2). The virtue of dia,konoj can be found in Paul’s effort of trying not to be slandered for the ministry he’s got in order to achieve God’s perfect salvation ministry, because dia,konoj is a tool used for the proclamation of salvation(cf. 2Co 6:1-2)Leaders who should work for God can see a desirable example at the appearance of dia,konoj in 2 Corinthians 6:1-7. This kind of a leader’s example can be reached or achieved when a man meets the Creator, God and the savior, Jesus Christ. After meeting Jesus Christ on the way to Damascus, Paul lived the rest of his life as a servant for Christ who got the calling as God’s servant for the 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