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인간은 이야기를 하는 동물이다. 서사는 현실 또는 허구의 사건들과 상황들을 하나의 시간 연속을 통해 표현하는 것으로, 인간 삶의 근본 요소 중 하나이다. 서사는 삶을 살아가면서 인간이 겪게 되는 경험을 이해하고 재구성하여 전달하는 역할을 하고, 이를 바탕으로 삶의 의미를 찾도록 해준다. 최근 인문사회과학의 여러 분야에서 서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포스트모더니즘의 영향을 받은 학자들은 인간의 구체적인 삶의 모습을 드러내는 개별 서사를 중요하게 여긴다. 이런 학문적 영향 때문에 생명의료윤리 분야에서도 서사의 중요성이 주목받고 있다. 본 논문은 생명의료윤리의 지배적인 담론인 원칙주의가 의료현장에서 발생하는 사건의 구체적인 맥락을 추상적으로 재단하여 판단을 내림으로써 환자들의 고통이나 의료현장의 실제적인 갈등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하여 서사 의료윤리의 이론적, 실천적 가능성을 탐구하고자 한다. 서사와 생명의료윤리의 관계에 대해서는 다양한 시각이 있는데, 이것을 크게 ‘보완으로서의 서사’, ‘방법으로서의 서사’, ‘형식으로서의 서사’, ‘토대로서의 서사’, ‘대체로서의 서사’ 로 정리해 보았다. 그리고 서사적 평형이라는 개념을 통하여 서사 의료윤리가 생명의료윤리의 한 방법론으로 유용할 수 있는지를 살펴보았다. 서사는 구체적인 상황과 맥락, 행위자의 의도, 감정 등을 알려줌으로써 윤리 원칙과 규칙을 현실에 적용할 때 도움을 줄 수 있다. 또한 원칙과 규칙들은 삶의 서사적 맥락에서만 생겨날 수 있고 의의를 가질 수 있다는 점에서 서사는 윤리 원칙의 토대가 된다. 그리고 좋은 서사를 통해 우리는 원칙뿐만 아니라 좋은 삶에 대한 태도, 품성 등을 기를 수도 있다. 결국 서사 의료윤리를 통해 우리는 더욱더 깊고 풍부한 생명의료윤리의 논의를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다.


Narratives are discursive form which is to narrate the life events in time. Man is a storytelling animal. Human experience is understood, reconstructed and transmitted as a narrative form and we seek the meaning of life from the narrative. Recently, so-called ‘narrativist turn’ has occurred in the many fields of humanities and sociology. The scholars influenced by postmodernism are concerned about narrative, because it represents the concrete aspects of the human life. There has also been growing interest about narrative in medicine to make an approach to the suffering of patients. Narrative approaches to biomedical ethics have been also well known in the fields of biomedical ethics. It is grounded in the certain assumptions of principlism, which is the dominant paradigm in the fields of biomedical ethics, can not represent and solve the real problems in clinical practice. Narrative approaches to biomedical ethics can be categorized as supplement, method, form, foundation and substitution in view of function and relationship to the principlism. This paper explores a context of a rise of narrative with a reflection of the success and shortcomings of principlism in biomedical ethics. By careful scrutinization of its method, theoretical framework and potential application to practice, the authors argue that ‘narrative biomedical ethics’ can be useful as an alternative method of biomedical ethics and its educ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