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일본의 사자춤은 6세기경 불교와 함께 유입되어 사원행사인 기악(伎樂)에서 비롯되었으며 지방의 다양한 축제 및 민속연희에 등장하면서 오늘날 가장 널리 행해지는 민속예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사자춤은 두 사람의 행위자가 구성하는 이인사자가 기본인데, 후대로 내려오면서 일인 사자, 삼인 사자, 혹은 삼인 이상이 구성하는 사자 등 매우 다양하게 전개되었다. 또 사자 이외에 사슴, 멧돼지, 용, 기린 등의 춤도 ‘사자춤(시시마이)’이라 불리는 것이 일본 사자춤의 독특한 점이다. 그 가운데 일인 사자춤은 하나의 유형을 이룰 정도로 널리 분포하고 있다. 본고는 일인 사자춤과 이인 사자춤의 차이점 및 일인 사자춤의 등장 배경을 춤의 구체적인 행위(연기)에 초점을 맞추어 논하였다. 첫째, 사자춤이 일본에 유입된 초기단계에서는 사자를 권위의 상징으로 존재자체를 부각시키는 것이 중요했다면 후대에 와서는 점차 극적인 내용과 구성을 갖춘 일인사자춤이 등장하게 된다. 둘째, 권현(權現)춤과 다이가구라(太神楽)가 이인사자도 아니며 일인사자도 아닌 중간 형태를 띠고 있는 점에 주목하여 사자춤의 변이양상을 살펴보았다. 나아가 일본 사자춤이 전국적으로 널리 성행하게 된 사상적인 배경을 검토하여 사자춤이 불교가 유입 정착되는 과정에서 신불습합(神仏習合)의 구체적 표상임을 지적하였다. 즉 신불습합의 본지수적(本地垂迹) 사상은 권현(權現)신앙으로 나타나며, 이 권현신앙의 확산은 사자춤이 성행하게 되는 주요 배경이 된다. 또 한편으로 일본 최고의 신사인 이세신궁 참배의 유행과 함께 신사참배를 대신한 사자춤이 등장하면서 급속도로 확산되는 계기가 마련된다. 이와같이 ‘권현’ 즉 신이 사자의 모습을 빌어 세상에 나타난다는 사자춤의 대리적 표상에서 연극의 본질적인 특성(변신, 연기)을 찾아 볼 수 있다.


The Shishimai(lion dance) of Japan flowed in with the Buddhism in about the sixth century and started from Gigaku(伎楽) of the buddhist temple. It is the folk performing arts that appear in various local festivals and are done most widely today. The lion dance is generally consist of one lion that is played by two performers. However, various shishimais will arise at posterity. shishimai composed of one person, three person or three people or more, etc. Moreover there is called Shishimai that the dance of the deer, the wild boar, the dragon, and the Kirin. Especially one performer-Shishimai becomes a pattern and it is distributed a lot. This study is focused on the background to which different point and Shishimai by two performers and one performer. There was an emphasis in existence as symbol of the authority at first. It was pointed out that one performer Shishimai had developed a dramatic content and composed being added and depending especially. It is seen changing process that is neither Shishimai by two performers nor a Shishimai by one performer from one performer. It is possible to see from Shishimai named Gongenmai(権現舞) of incarnate in lion dance and Isedaikagura (伊勢太神楽) that Shinto music and dancing of Ise shrine as an example. The philosophical backgrounds of Japanese Shishimai can be confirmed through Gongenmai and Isedaikagura which is widely distributed in Japan. And the Shishimai is a concrete symbol of the process to which the Buddhism takes hold in general in Japan. The Gongen concept is the cornerstone of the Honji Suijaku(本地垂迹) idea, according to which Indian Buddhist deities choose to appear to the Japanese as native Kami(神) in order to save mankind. And the Shishimai has diffused instead of the visit to a shrine of Ise Jingu Shrine(伊勢神宮). The Shishimai is Gongen of god's temporary appearance, and the representation act of the visit to a shrine. It can be seen the theatrical attribute (acting and transformation) as the prototype of p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