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지역마다 성별, 연령별, 교육수준별 인적자본의 구조가 서로 상이하기 때문에 지역의 노동공급은 차이를 보인다. 또한 지역마다 산업구조와 인구학적 구조의 특성이 다르기 때문에 지역의 노동수요 또한 차이를 지닌다. 비수도권, 특히 산업구조가 취약한 호남권과 강원권, 제주권은 경기변동에 따라 구직자(노동공급)와 구인자(노동수요), 취업자 수의 변화가 많았다. 수도권은 구직자의 증가와 구인자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취업조건과 고용조건의 일치로 취업률은 증가하였다. 이에반해 비수도권, 특히 영남권과 호남권은 구직자의 감소와 구인자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두 조건의 불일치로 취업률은 오히려 감소하였다. 서울권은 모든 인구집단에서 취업률이 높았으며 경인권과 영남권은 고졸자의 취업기회는 많았으나 취업률은 저조하였다. 서울권은 모든 직종에서 취업률이 높았으며 경인권과 영남권은 취업기회가 많은 기능직에서 취업조건과 고용조건의 불일치로 취업률은 낮았다. 그리고 취업기반이 취약한 강원권과 호남권, 제주권은 모든 인구집단과 직종에서 취업기회 및 취업률이 저조하였다.


The regional supply and demand for labor are different among the regions because of the regional disparity of the human capital and the industrial structure. Honam, Kangwon and Jeju province in particular has a more rapid change of the job search(labor supply), the job offer(labor supply) and the employed person according to the business fluctuations. The employed person of the capital region, Seoul in particular increased: though diminished the job offer and the job search grew. But the employed person of Youngnam and Honam province in particular decreased: though grew the job offer and the job search diminished. The employment rate and employment opportunity of all population group except the high-educated person are higher in the capital region than the province. The province has a low employment rate even in the managerial work and the professional work that the employment opportunity is high because of the lack of human capi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