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고관절의 수술의 전방도달법은 크게 Smith-Petersen의 전방 도달법과 Watson-Jones의 전외방 도달법으로 구분되며 전방 도달법의 장점은 후방 도달법에 비하여 수술 후 탈구율이 낮은 점을들 수 있으며, 인공 관절 수술 후 탈구율은 후방 접근 시 보다 2~3배 적게 발생하는 반면, 피부 절개가 커지고 시야 확보가 어려운 것이 단점이 있다. 그러나 이러한 전방도달법은 대퇴 골두의 혈류를 보존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진 도달법이므로 고관절외과 분야에서 반드시 숙지하여야 할 내용이다.


The Smith-Petersen anterior approach and the Watson-Jones anterolateral approach are the two most renowned anterior approaches for hip surgery. The anterior approach offers several advantages, including a reduced dislocation risk as compared with that associated with the posterior approach. The post-operative dislocation rate after total hip arthroplasty is known to be 2~3 times lower than that of the posterior approach. However, a more extensive skin incision and poor anatomical visualization are some of the disadvantages of the anterior approach. Nevertheless, since this approach preserves the circulation to the femoral head, the ability to perform the anterior approach is imperative for hip surge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