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오늘날은 위기관리의 시대다. 그러나 정치적 이슈로서는 항상 후순위이며, 위기관리 정책이나 조직에 대한 정치적‧재정적 지원이 결여되어 있다. 그리고 일차대응 책임주체인 지자체는 항상 조직, 인력, 재정 등의 자원부족에 처해 있다. 다양한 위기에 대한 지자체의 체계적인 대응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고, 중앙‧지방의 협력관계는 무엇보다도 중요하게 인식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지자체의 위기관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하여 전문조직, 전문인력 등의 구축․체계화를 위한 정책기조가 필요하다. 위기를 다루는 국가의 역량은 정부가 얼마나 심각하게 특정 이슈에 대해 생각하는가에 좌우된다. 이에 일본의 사례분석을 통해 우리나라에의 적용가능성과 지자체 위기관리역량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한다.


Despite the importance of crisis management, crisis management agencies and programs have not received the political and fiscal support that they should have. The capacity of government to cope with crisis depends on how seriously the government thinks about this particular issue. A further important things that the relationship between local and central governments is the central issue, and local governments need to have their own strong crisis management systems, which will allow them not to rely heavily on central government when the crisis occurs. Local governments need to have their own crisis management institutions. Therefore decentralization is important in crisis empower local governments so that they have discretion in their decision making, but also provides more budget, human resources. Trained personnel are no less a resource than specialized equipment. Lastly, governments out to threat crises and disaster like the treat any other policy sectors such as education, health, or agriculture, and so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