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연구에서는 호주의 쇠고기 이력시스템 운영사례를 조사한 결과를 제시하였다. 호주의 경우, 쇠고기 이력시스템은 1999년 빅토리아 주에서 처음 도입하여, 2004년부터 의무 시행되고 있다. 추진체계는 정부와 민간으로 구성된 SAFEMEAT에 의해 관리되고 있으며, 개체식별방법은 RFID에 의한 귀표를 부착하고 있다. 정보의 관리범위는 질병 등 문제발생을 사전 방지하기 위해 농장에 소가 거주하게 되면해당 토양의 화학성분, 질병잔여물, 호르몬 성장요법 잔여물 등에 대한 이상이 없는 경우에만 농장등록이 가능토록 되어있고, 귀표는 RFID시스템에 의해 관리되고 있고, 소의 신고방법은 양도시 양도자에게만 신고의 의무를 부여하고 있다. 또한유통단계에서는 도축이후 표준화된 EAN·UCC바코드 체계를 구축하고 있었다. 이러한 호주의 Traceability System사례조사를 통하여 우리나라에서도 이력관리의 문제발생시 신속한 추적과 문제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향후 동물건강을 고려한 이력시스템에 대한 신고범위 확대를 통한 가칭 “출하이동증명서(NVD)” 시스템의 도입과 신속하고 정확한 이력관리가 가능한 RFID 기술의 연차적 도입 및 축산물의 물류관리에 필요한 속성 정보가 포함되어 적용될 수 있는 국가단위의 바코드 표준 가이드라인 마련이 필요하다고 하겠다.


This study was conducted to compare the cattle and beef traceability systems between Korea and Australia. The Beef Traceability System in Korea has started from December 2008 as a mandatory system. Korean system adopted an animal identification number consisting of 12 digit numbers fitted for a bar-code system. The system also adopted DNA identity inspection scheme on breeding step, slaughtering step, processing step, and selling step. However, our system does not have National Vendor Declaration(NVD), 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RFID) system and uniform barcording system for meat products. On the other hand, Australia has performed the traceability system since 2004 after the pilot program which was first introduced to Victoria in 1999. Australian Beef Traceability System has been operated by RFID, NVD and uniform barcoding system. RFID devices applied prior to calves leaving the property on which they were born. These RFID devices can be either ear tags or rumen bolus/ear tag combinations. NVD system has been introduced to document the history of chemical use and treatment of animals. From Australian beef traceability experiences, introducing NVD, RFID and uniform barcoding system in korea is important to extend a health-related record and save trace-back time. This paper suggests that introducing NVD, RFID and uniform barcoding system can provide information efficiently for the meat industry supply chain and maximize consumers' satisfa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