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해방기 ‘한설야의 김일성 이야기’는 어떤 관점에서 읽힐 필요가 있을까. 이 물음의 초입에서 제시해봄직한 화두는 ‘젊음’과 ‘부권의식’이다. 이 화두들은 당시 작가가 갖던 청년상, 지도자상, 나아가 국가상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던 것이기에, 그의 40년대 글을 독서하는 자리에서 중요하게 다루어져야 한다. 또한, 이는 ‘아비/자식의 이야기’에는 물론이고 한설야 자신의 자화상에도 긴박되어 있는 것이었기에, 해방 이후만이 아니라 해방이전의 글들을 논의할 때에도 반드시 짚어볼 필요가 있다. 이 문제의식을 질문의 형태로 전화시키면 이러하다. 김일성과 청년들에게 표명했던 한설야 특유의 관심을 우리는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 것인가. 김일성 이야기를 성문화하고 청년들을 이야기 속 주인공으로 삼는 과정에서, 그는 이 주체들을 어떻게 형상화 하고자 하였던가. 그리고 이때그는 어떠한 발화 위치에 자신을 놓았는가. 나아가, 해방 이전과 이후에걸쳐 지속적으로 쓰여진 ‘아비와 아들에 관한 이야기’는 해방 후의 ‘김일성과 청년의 이야기’에 어떻게 접속되었는가. 여기에서 표출되는 그의 ‘부권의식’은 어떠한 성격을 가지며, 그는 이 당시에 스스로를 ‘진정한 아비’로 성장시키기 위한 논리와 동력을 어디에서 찾을 수 있었던 것인가. 250 현대문학의 연구 44이 글은 이와 같은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1940년대에 집필 및 출간된글들을 주요 논의 대상으로 삼아, 한설야의 ‘해방/전-후’에 걸친 자기/세계 인식의 궤적을 조감하고 이에 관계되었던 그의 심리와 욕망을 가늠해보고자 한다. 부연하면, 해방 전후의 작품들을 폭넓게 검토함으로써, 아울러 각 텍스트 간의 상호 관련성을 비교 분석함으로써, 김일성의 삶을 문학적 차원에서 재구하는 방식과 그 특이성을 점검하고, 해방 이전의 작품들에서 엿보이는 부권의식의 전화 과정, 특히 해방 이후의 청년/김일성 이야기에 이 부권의식이 어떠한 방식으로 투사되거나 전이되었는지 살피려한다.


From what viewpoint does ‘Han Seol-ya’s Kim Il-sung narrative’ in the liberation period need to be read? The suggestible topics at the entrance of this question are ‘youth’ and ‘paternity consciousness’. These topics were closely connected with the representation of youth, leader and nation in Han Seol-ya’s works. It is the reason that they should be regarded importantly in the place where his writings in the 1940s are read. These were tightly bound not only with ‘the narratives of father and son’ but also with Han Seol-ya’s own self-portrait. In this perspective, we should surely look back on this when discussing the writings not only after the liberation but also before the liberation. Such critical mind can be converted in the form of questions as follows. How can we explain the unusual interest that Han Seol-ya expressed in Kim Il-sung and young people? In the course of codifying Kim Il-sung narratives and making young people main characters in the stories, how did he try to give shape to these main agents? And at this time, which position did he locate himself in speaking act? Furthermore, how were ‘the narratives of 252 현대문학의 연구 44father and son’ written continuously before and after the liberation connected to ‘the narratives about Kim Il-sung and the youth?’ What characteristics that were expressed here did his ‘paternity consciousness’have and where was he able to find the logic and dynamic force to make himself grow into the real father at that time?Based on these critical inquiries, this paper attempts to have a bird’s-eye view of the locus of Han Seol-ya’s self/world perception in the period of ‘before and after liberation’, taking the writings that were written and published in the 1940s as main objects of discussion, and assess his mentality and desires connected with this. To enlarge further upon this point, this paper will broadly examine his texts before and after the liberation and conduct comparative analysis on correlations among these texts. And based on this, I attempt to reveal the methods in which Han Seol-ya restructured the life of Kim Il-sung in terms of literature and its uniqueness. Furthermore, I examine the conversion process of the paternity consciousness shown in the texts before the liberation, and particularly the methods in which this paternity consciousness was projected or metastasized to the youth/Kim Il-sung narratives after the libe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