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재난통신은 긴급위기 상황에 사용되는 비상통신망이다. 국가 기본 인프라인 재난통신망 구축사업이 경제적인 이유와 통신 기술의 독점 이유 때문에 2008년 이후 중단되었다. 본 연구에서는 현재 존재하고 있는 이동통신망을 사용함으로써 경제적으로 재난통신망을 구축하는 방안에 대하여 연구하였다. 먼저 재난통신의 구분 및 요구사항, 구축현황 등에 대해 분석하였고 이동통신망을 이용한 재난통신 모델을 정의하였으며 현재의 이동통신망에 추가되어야 할 기능과‘망의 생존성 강화방법’,‘ 서비스 강화방법’, 등을 제시하였다. 또 이러한 모델이 실제 구축 운영되기 위해서 필요한 기술적인 방안 및 정책적인 방안을 제시하였고 추가로 기존 TETRA망의 구축비용과 본 연구의 모델을 비교하여비용적인 측면의 경제성 분석을 하였다.


Disaster Communication is an emergency telecommunication network. Due to the reasons of economy and monopoly of telecommunication technology, the construction of Disaster Communication network which is the basic infrastructure of the nation has been halted since 2008. This study investigated the mechanism that constructing Disaster Communication network economically using existing mobile telecommunication network. We first analyzed classification, requirements and status of construction of Disaster Communication and defined the model of Disaster Communication using mobile telecommunication network and then suggested the functions that should be added to existing mobile telecommunication network, the mechanism strengthening survivability of network and service. We also suggested the required technical and political solution for constructing and operating this model and performed economic analysis comparing the constructing cost of existing TETRA network and our mod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