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자연에 대한 의존도가 큰 비중을 차지했던 고대의 농업국가에서 자연과 기상의 이변은 곧 인간의 생존문제에까지 직결되었다. 즉 천재지변에 의한 농작물의 피해는 국가의 기본인 농업경제의 기저를 혼란케 하였으며 더욱이 직접적인 인명피해는 극도의 사회혼란을 야기시켰다. 그러나 점차 사회제도가 정비되고 기구가 강화됨에 따라 이와 같은 피해를 최소한으로 하려는 노력으로 사회복지정책들이 갖추어지게 되었다. 이와 같은 자연재해에 의한 피해대책인 진휼정책을 사회제도로써 탐색하는 것은 당시의 정치, 경제, 사회 등의 실체를 밝히는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결국 하나의 사회가 생활체라면 사회제도는 생활체 안의 생활양식이며 문화의 척도를 가늠하는 표준이기에 당시의 사회복지사의 올바른 이해는 사회복지정책 해석의 기초라고 할 수 있다.


In ancient agricultural country, which relied on nature significantly, extraordinary events of nature and weather were directly connected to the issue of survival. In other words, the damage to cultured products caused by natural disaster confused the foundation of agricultural economy, which was the basis of country, and furthermore, the direct damage to man confused society significantly. As social system was prepared and organization was reinforced, however, the efforts to minimize the damages enabled social welfare policies to be established. Like that, the activity to search for relief policy, which is a measure to cope with the damage caused by natural disaster, as a social policy can be the process to define the entity of politic, economy and society. After all, if one society is a life community, social policy can be the life style and standard to decide cultural scale, Therefore, the right understanding of current social worker can be the foundation to interpret social welfare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