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Despite the widely known assumption that women's mood fluctuate across the menstrual cycle, the assumption has been poorly supported by empirical evidence, and the effect of the menstrual cycle on women's depressive symptoms remains controversial and unknown. One of the main reasons for the paucity of evidence is the lack of scientific research devoted to a systematic examination of this phenomenon in a representative community-based sample of women.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if women's depressive mood is associated with their menstrual cycles in a community-based sample that is systematically and randomly collected. Daily mood and symptom data and urine specimens data were derived from the Women's Wellness Study(WWS). 1,246 participants in the Midwestern United States between the ages of 13 to 55 who have menstruations were included in the analysis. After controlling for age, marital status, income, education, employment status, and oral contraceptive use, a linear mixed model analysis was used to analyze cyclic changes of depressive moods across the menstrual cycle. Statistically significant changes were found for women's depressive symptoms across the menstrual cycle, and the symptom level during the premenstrual (late luteal) phase was significantly higher than that of the postmenstrual phase. The findings suggest that there is a statistically significant depressive mood change across the menstrual cycle even though further studies need to investigate the clinical significance of this mood change. The results imply that information on the menstrual cycle needs to be considered for research and clinical purposes in promoting women's mental health when measuring women's mental health parameters. Assessments of women's mental health without considering menstrual cycle information may result in inappropriate diagnostic decisions.


광범위하게 퍼져있는 생리주기에 따라 여성의 감정이 변한다는 가정에도 불구하고, 그러한 가정은 실증적 연구에 의해 충분히 지지되지 않으며, 생리주기가 여성의 우울증상에 미치는 영향은 여전히 논쟁중이고 밝혀지지 않은 상태로 남아있다. 실증적 증거 부족의 주된 이유는, 체계적이고 무작위적으로 표집된 지역사회 기반의 데이터를 통해 현상을 체계적으로 설명하는 과학적 연구의 부재에 있다. 본 연구는 여성건강에 관한 지역사회 기반의 최초 대규모 연구인 여성건강연구(Women's Wellness Study) 데이터를 이용하여, 여성의 생리주기가 우울감정과 관련된 현상을 조사하였다. 생리를 경험하고 있는 13세에서 55세까지의 1,246명의 여성을 미국 중서부지역으로부터 표집하여 구축된, 60일간 매일의 감정증상 데이터와 소변검사를 통한 호르몬 데이터가 분석되었다. 생리주기 동안의 우울감정의 변화를 검증하기 위해, 성별, 결혼상태, 소득, 교육수준, 직업수준, 피임약복용 여부를 통제하고 난후, 선형복합모델(Linear Mixed Model)을 사용하여 분석하였다. 생리주기 동안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수준에서 여성의 우울감정 변화가 발견되었으며, 생리후 단계에 비해 생리전 단계(후기 황체기) 동안의 우울증상 정도가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높게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생리주기동안 우울증상의 유의미한 변화가 있음을 보여주며, 이러한 감정변화의 임상적 유의성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 본 연구의 결과는 여성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연구 및 임상목적의 정신건강 변수 측정시 생리주기의 정보가 고려되어야 함을 함의한다. 생리주기의 정보를 고려하지 않은 여성정신건강 사정은 부적절한 진단적 판단을 야기할 가능성이 있다.